정부, 암진료 협력병원 47곳 지정···"전공의, 대화 제안 응해달라"

2024-04-04 11:44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정부가 암 진료협력병원 47곳을 지정했다.

    아울러 의료 공백이 7주째 지속하는 가운데 정부는 의료현장을 이탈한 전공의를 향해 '대화에 참여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보건복지부는 4일 조규홍 장관 주재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제27차 회의를 열고, 암 진료 적정성 평가에서 1, 2등급을 받은 병원들과 '암 진료 협력병원'을 운영 중인 168곳 중에서 47개 병원을 암 진료 협력병원으로 추가 지정한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설정
전공의 집단행동이 7주째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 전공의 공백으로 진료 및 검사지연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암 진료협력병원 47곳을 지정했다. 의료기관 간 진료 협력을 위한 조치다. 아울러 의료 공백이 7주째 지속하는 가운데 정부는 의료현장을 이탈한 전공의를 향해 ‘대화에 참여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보건복지부는 4일 조규홍 장관 주재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제27차 회의를 열고, 암 진료 적정성 평가에서 1, 2등급을 받은 병원들과 ‘암 진료 협력병원’을 운영 중인 168곳 중에서 47개 병원을 암 진료 협력병원으로 추가 지정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암 환자 지원 강화를 위해 국립암센터에 ‘암 환자 상담 콜센터’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또 지난달 11일 1차로 파견한 공보의와 군의관 154명의 파견 기간이 이달 7일 끝남에 따라 110명은 파견 기간을 한 달 연장한다. 44명은 교체하기로 했다.

환자 전원(轉院) 시에 주는 정책 지원금은 기존 8만9000원에서 12만원으로 올린다. 상급종합병원이 중증·응급환자 중심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다.

조규홍 장관은 “정부는 열린 마음으로 의료계와 대화해 나가겠다고 밝힌 만큼, 전공의는 대화 제안에 적극적으로 응해주길 바란다”며 “의료계에서도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합리적이고 통일된 의견을 바탕으로 정부와의 대화에 참여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