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현대중공업터보기계, '초저온 LNG 펌프' 국산화 협약

2024-04-04 09:41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국가스공사는 천연가스 생산기지에 사용되는 핵심 설비인 '초저온 액화천연가스(LNG) 펌프' 국산화를 위해 현대중공업 터보기계와 실증지원 협약을 체결한다고 4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K-테스트베드 사업 일환으로 실증 지원 사업을 공모했으며 같은 해인 11월 '초저온 LNG 펌프' 실증 지원을 최종 결정했다.

    가스공사는 올해 4월부터 내년 9월까지 1년 6개월 동안 현대중공업 터보기계에 평택 LNG 생산기지의 설비를 개방해 초저온 LNG펌프 시험 환경, 실증지원비를 제공함으로써 상용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할 계획이다.

  • 글자크기 설정

"국산화 성공시 매출증대·해외 진출 교두보 마련 기대"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천연가스 생산기지에 사용되는 핵심 설비인 '초저온 액화천연가스(LNG) 펌프' 국산화를 위해 현대중공업 터보기계와 실증지원 협약을 체결한다고 4일 밝혔다.

'초저온 LNG 펌프'는 영하 163도의 LNG를 이송하기 위해 저장탱크와 선박에서 사용되는 고부가가치 기자재다. 지난 2020년에 국산화를 위한 정부 국책과제로 선정된 이후 3년에 걸친 연구 끝에 개발에 성공했지만 현장 운영 기록이 없어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K-테스트베드 사업 일환으로 실증 지원 사업을 공모했으며 같은 해인 11월 '초저온 LNG 펌프' 실증 지원을 최종 결정했다.

가스공사는 올해 4월부터 내년 9월까지 1년 6개월 동안 현대중공업 터보기계에 평택 LNG 생산기지의 설비를 개방해 초저온 LNG펌프 시험 환경, 실증지원비를 제공함으로써 상용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할 계획이다.

또 실증 기간 동안 평택 LNG 생산기지의 운영 노하우와 기술력을 전수하고 여러 안전장치를 마련해 성공적으로 실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가스공사는 천연가스 산업 기술 자립화를 위해 혁신적인 기술개발에도 실증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오고 있다"며 "이번 LNG 펌프 설비 국산화에 성공하면 LNG 수송선, 국내 LNG생산기지와 해외 LNG 액화기지 등 초저온 분야 연관 사업으로 업역을 확장해 중소기업의 매출 증대·해외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