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지진] TSMC 일부 공장 직원 대피..."피해 규모 확인 중"

2024-04-03 11:29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3일 오전 7시 58분께 대만 화롄현에서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세계 최대 파운드리(위탁생산) 반도체 업체 TSMC가 일부 생산라인 직원들을 대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공상시보 등 대만 매체에 따르면 TSMC는 이날 지진 직후 직원의 안전을 위해 회사 내부 절차에 따라 일부 생산라인 직원을 대피시켰으며 산업안전 시스템은 정상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상황으로 비춰볼 때 대피로 인해 공장 가동이 영향받는 시간은 6시간 이내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설정

공장 가동 제한 6시간 이내로 예상

TSMC 로고 [사진=로이터·연합뉴스]

3일 오전 7시 58분께 대만 화롄현에서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세계 최대 파운드리(위탁생산) 반도체 업체 TSMC가 일부 생산라인 직원들을 대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공상시보 등 대만 매체에 따르면 TSMC는 이날 지진 직후 직원의 안전을 위해 회사 내부 절차에 따라 일부 생산라인 직원을 대피시켰으며 산업안전 시스템은 정상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상황으로 비춰볼 때 대피로 인해 공장 가동이 영향받는 시간은 6시간 이내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TSMC는 구체적인 피해 규모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대만에서 규모 7이 넘는 강진이 발생한 건 1999년 이후 25년 만으로, 화롄현 외에 타이중, 장화, 신주, 타오위안, 수도 타이베이에서도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감지됐다.

지진 직후 대만 전국 30만8242가구에 전력 공급이 중단됐으나 현재 70% 이상 복구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주요 반도체 기업이 몰려있는 주커 역시 현재 전력이 정상적으로 공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