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국민의힘과 정부, 4‧3 아픔에 행동해 와"

2024-04-03 11:15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3일 '제주 4‧3' 76주년을 맞아 "희생자와 유가족의 아픔을 진심으로 헤아리겠다"고 약속했다.

    제주 4‧3 76주기 추념식이 제주 평화공원에서 진행된 가운데 한 위원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한 위원장은 "4‧3 희생자를 추모하는 자리에 함께하고 있어야 마땅하나, 지금 제주에 있지 못한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 글자크기 설정

韓 추념식 불참에 "송구하게 생각"

"앞으로도 유가족 아픔 헤아리겠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충주 성서 차 없는 거리 공연장 인근에서 이종배 후보(충주시)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3일 '제주 4‧3' 76주년을 맞아 "희생자와 유가족의 아픔을 진심으로 헤아리겠다"고 약속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언론 공지를 통해 "현대사의 비극 속에서 희생된 모든 4‧3 희생자분들을 마음 깊이 추모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제주 4‧3 76주기 추념식이 제주 평화공원에서 진행된 가운데 한 위원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윤재옥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한 위원장은 "4‧3 희생자를 추모하는 자리에 함께하고 있어야 마땅하나, 지금 제주에 있지 못한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국민의힘과 정부는 제주 4‧3에 대한 아픔에 공감하고 행동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 당시, '군법회의 수형인'으로만 한정된 직권 재심 청구 대상을 '일반재판 수형인'까지 포함토록 했던 것 역시 그런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며 "제주도민들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반대했던 지난 정부와 달리,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를 직접 설득해 관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국민의힘은 그런 실천하는 마음으로 제주 4‧3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헤아리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그러면 왜 참석 해서 아픔을 나누지 않았니?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