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2024-04-03 06:53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북한은 신형 중장거리 고체연료 극초음속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3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활공 비행 탄두부를 장착한 신형 중장거리 고체탄도 미사일 '화성포-16나'형의 첫 시험발사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는 해당 미사일의 전반적인 설계 기술적 특성을 확증하며 무기체계의 믿음성을 검증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설정

김정은 "모든 미사일 고체연료화·탄두조종화·핵무기화 실현"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2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은 신형 중장거리 고체연료 극초음속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3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활공 비행 탄두부를 장착한 신형 중장거리 고체탄도 미사일 '화성포-16나'형의 첫 시험발사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는 해당 미사일의 전반적인 설계 기술적 특성을 확증하며 무기체계의 믿음성을 검증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험발사는 안전을 고려해 사거리를 1000㎞ 한도 내로 국한시키고 2계단 발동기(엔진)의 시동 지연과 능동 구간에서의 급격한 궤도 변경 비행 방식으로 속도와 고도를 강제 제한하면서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의 활공 도약형 비행궤도 특성과 측면기동 능력을 확증하는 방법으로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이어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는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1차 정점고도 101.1㎞, 2차 정점고도 72.3㎞를 찍으며 비행해 사거리 1000㎞ 계선의 조선동해상 수역에 정확히 탄착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중거리급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비행체 1발을 포착했으며 북한 미사일은 600여㎞를 비행한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지난달 19일 지상분출 시험을 실시한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미사일용 고체연료 엔진을 장착해 이날 시험발사를 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보통 음속(340m/s, 마하 1)보다 5배 이상 속도로 비행하며 활공도 가능해 추적과 요격이 어렵다는 특징이 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시험발사를 두고 "우리 국방과학 기술력의 절대적 우세를 과시하는 또 하나의 위력적인 전략공격 무기가 태어났다"고 자평했다.

아울러 "이로써 우리는 각이한 사거리의 모든 전술, 작전, 전략급 미사일들의 고체연료화, 탄두조종화, 핵무기화를 완전무결하게 실현함으로써 전 지구권 내의 임의의 적 대상물에 대해서도 '신속히, 정확히, 강력히'라는 당 중앙의 미사일무력 건설의 3대 원칙을 빛나게 관철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