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금감원에 '양문석 새마을금고 편법 대출 의혹' 현장검사 참여 요청 

2024-04-02 17:24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행정안전부는 2일 금융감독원에 경기 안산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의 새마을금고 편법대출 의혹을 밝히기 위한 현장 검사에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양 후보는 지난 2020년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약 31억2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사업자 대출로 새마을금고에서 구매자금을 대출한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양 후보는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대학생이던 딸의 명의로 사업자대출 11억원을 받아 기존 아파트 매입 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원을 갚고, 나머지는 지인들에게 중도금을 내며 빌린 돈을 상환한 것으로 알려져 문제가 불거졌다.

  • 글자크기 설정

행안부, 정확한 자금흐름 파악하기 위해 금감원에 현장 검사 동참 요청

수성 새마을금고 이사장 "정상적으로 대출 이뤄져...문제 없었다"

1일 오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새마을금고중앙회 검사팀이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 자녀의 '편법 대출 의혹' 현장검사를 마치고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2일 금융감독원에 경기 안산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의 새마을금고 편법대출 의혹을 밝히기 위한 현장 검사에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행안부는 양 후보가 새마을금고에서 받은 사업자 대출을 기존 대부업체 대출금을 갚는데 사용했다고 해명하자, 금융기관 간 정확한 자금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금감원에 현장 검사 동참을 요청했다.

또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산하 금고에 대해 현장 검사를 할 경우 이른바 '제 식구 감싸기' 식으로 철저하게 조사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는 일각의 지적까지 고려해 금감원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양 후보는 지난 2020년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약 31억2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사업자 대출로 새마을금고에서 구매자금을 대출한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양 후보는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대학생이던 딸의 명의로 사업자대출 11억원을 받아 기존 아파트 매입 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원을 갚고, 나머지는 지인들에게 중도금을 내며 빌린 돈을 상환한 것으로 알려져 문제가 불거졌다. 

수성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1일 중앙회가 지점 조사를 벌이자 "당시 대출은 적법했다"며 편법 대출을 부인했다. 

박정학 수성새마을금고 이사장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정상적으로 대출이 이뤄졌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며 "그 이외의 것은 나중에 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선거를 앞두고 논란이 커지자 양 후보는 아파트를 매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이익이 발생하면 전액을 공익단체에 기부하겠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