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투표 사상 '최고' 62.8% 기록....역대 총선 최고치

2024-04-02 16:48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국회의원선거 재외 국민투표가 27일 시작된 가운데 한 유권자가 일본 도쿄 총영사관에 마련된 재외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재외투표는 전 세계 115개국(178개 재외공관) 220개 투표소에서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엿새간 진행됐다.

    선관위 관계자는 재외투표율이 높은 것에 대해 "재외투표 절차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 의지가 높아진 영향으로 보고 있다"며 "투표에 효능감이 높다는 생각에 계속해서 제외투표율이 높아지는 거 같다"고 분석했다.

  • 글자크기 설정

선관위 "유권자 투표 참여 의지 높아진 영향"

국회의원선거 재외 국민투표가 27일 시작된 가운데 한 유권자가 일본 도쿄 총영사관에 마련된 재외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일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재외선거 5일 차 투표율이 62.8%로 역대 총선 최고치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치러진 21대 재외투표 투표율(23.8%)의 3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총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사전투표울과 본투표율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선관위에 따르면 재외유권자 14만7989명 중 총 9만2923명(62.8%)이 재외선거 5일 차인 지난달 31일까지 투표에 참여했다. 재외투표는 전 세계 115개국(178개 재외공관) 220개 투표소에서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엿새간 진행됐다. 
선관위 관계자는 재외투표율이 높은 것에 대해 "재외투표 절차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 의지가 높아진 영향으로 보고 있다"며 "투표에 효능감이 높다는 생각에 계속해서 제외투표율이 높아지는 거 같다"고 분석했다. 실제 온라인에서는 투표 참여를 위해 태국 푸껫에서 방콕까지 약 800㎞를 이동한 가족의 사연이 알려지기도 했다.

재외투표는 2012년 제19대 총선에 처음 도입됐다. 역대 총선 재외투표 투표율은 19대 45.7%, 20대 41.4%, 21대 23.8%였다. 다만 21대의 낮은 투표율은 당시 코로나19 유행의 영향이 있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권 심판과 새 나라에 대한 열망의 목소리"라며 "4월 5~6일 사전투표 날에도 행동으로 이 나라의 주인이 누구인지 보여달라"고 유권자들에게 당부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달 28일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18∼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유권자 의식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76.5%였다.
 
'가능하면 투표할 생각'이라는 응답자는 18.2%,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5.0%였다. 또 투표 참여 의향이 있는 유권자 중 '사전투표일에 투표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1.4%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