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외교장관회담, 오찬엔 '삼색밀쌈'…'짜장면 겸상' 성사

2023-11-26 20:12
  • 글자크기 설정

韓 밀, 日 녹차, 中 홍국미 등 재료 활용…함께 산책도

2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APEC누리마루에서 열린 한일중외교장관회의에서 한일중 외교장관이 나란히 서 있다. (왼쪽부터)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 박진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외교부장 [사진=연합뉴스]

4년 만에 회동한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에서 3국의 식자재를 조화롭게 활용한 오찬이 차려졌다.
 
26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3국 장관 오찬에 등장한 요리 구성은 한식을 기본으로 3국의 화합을 표현하고자 했다.
 
대표적으로 국산 밀로 색을 낸 흰색 밀쌈,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의 고향이자 지역구인 시즈오카의 특산품 녹차로 색을 낸 초록색 밀쌈, 중국 한나라 황제가 즐겨 먹었던 홍국미로 색을 낸 붉은색 밀쌈이 에피타이저로 나왔다.

또 부산의 대표적인 생선 달고기와 일본의 미소 소스, 17세기 유럽에서 중국을 통해 한국에 전해진 돼지감자로 만든 퓌레를 곁들인 '달고기 구이'가 등장했다.
 
특히 한국식 짜장면을 곁들인 한우 갈비구이가 메뉴 구성에 포함되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의 '짜장면 겸상'이 성사됐다.
 
지난해 8월 중국 칭다오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 당시 박 장관이 확대회담 모두발언에서 연내 왕 부장의 방한을 희망하자 왕 부장이 "짜장면을 먹으러 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장관은 지난달 한 행사장에서 왕 부장이 한국식 짜장면을 좋아한다며 칭다오 회담에서 왕 부장에게 "서울에 오면 북한산에 같이 올라가고 짜장면을 먹자고 제안했더니 좋다고 했다"는 에피소드를 소개하기도 했다.
 
마지막 디저트로는 3국 대표 디저트인 약과(한국), 화과자(일본), 망고 시미로(중국) 등이 상에 올랐다.
 
박 장관은 오찬사에서 "우리 세 장관은 한배를 타고 3국 관계 발전을 위한 항해를 시작했다"며 3국 정상회의를 무사히 개최할 수 있도록 의장국인 '조타수'로서 일본, 중국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오찬에서는 한중일 협력 사업인 '2023 청년 모의 정상회의'에 참석한 3국 대표 청년들이 3국 외교장관에게 영상 편지를 전달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세 장관은 오찬을 마무리하고 3국 외교장관회의가 열리는 인근 APEC누리마루로 이동하면서 짧은 산책도 함께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