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배출 '제로' 실현하려면....2030년 전력 실질가격 35∼36%↑

2023-11-26 10:46
  • 글자크기 설정

자원경제학회 '2050 탄소중립 전력시장 영향 분석' 보고서

국내 한 석탄화력발전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2050년 탄소배출 제로(0)를 목표를 실현하려면 2030년 전력 실질가격이 2021∼2022년 전력 적용단가보다 35∼36% 상승한다는 전망치가 나왔다.

26일 자원경제학회가 한국전력경영연구원에 제출한 '2050 탄소중립에 따른 전력시장 영향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 탄소배출 제로를 위해선 소비자의 전기요금으로 발전 비용·계통 강화 비용을 감당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전력수요, 발전원별 발전량 등의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상 주요 전제에 따라 시나리오 A·B로 나눠 전력 실질가격을 추계했다.
시나리오A에선 석탄과 액화천연가스(LNG) 등의 화력발전을 전면 중단하고 탄소 배출량을 제로로 하는 것으로 가정했다. 물가상승률을 반영한 2030년 전력 실질가격은 kWh당 149.9원으로 예상했다. 2040년에는 kWh당 157.9원, 2050년에는 kWh당 139.5원으로 봤다. 2040년까지는 전력 실질가격이 급격히 증가한 이후 소폭 하락한다는 얘기다.

2021∼2022년 전력 적용단가를 kWh당 110원으로 놓고 이를 기준으로 시나리오 A상 2030년 실질가격은 36.27%, 2040년 실질가격은 43.54%, 2050년 실질가격은 26.8% 증가할 것으로 추계했다.

시나리오B에선 2030년 전력 실질가격으로 kWh당 148.6원, 2040년 kWh당 157.1원, 2050년 kWh당 135.7원을 제시했다. 시나리오 A와 마찬가지로 2040년까지는 전력 실질가격이 증가한 이후 소폭 하락하는 모습이다.

2021∼2022년 전력 적용단가인 kWh당 110원보다 시나리오 B상 2030년 실질가격은 35.09%, 2040년 실질가격은 42.81%, 2040년 실질가격은 23.4% 증가할 것으로 추계했다.

전력 실질가격이 오르는 건 친환경에너지 사용이 증가하면서 발전 비용과 계통 강화 비용이 늘어나서다.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는 석탄과 LNG에 비해 발전 비용이 높다. 또한 재생에너지는 변동성이 커 실시간 전력 수급균형을 유지하기 위한 보조 비용과 송전·변전·배전 보강 비용 증가가 불가피하다.

보고서는 "2050 탄소중립에 필요한 전기요금을 추정해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한국전력의 경영 여건과 한국 경제에 미칠 경제 충격에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