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이정섭 차장검사 비위 사건 수사

2023-10-19 17:20
  • 글자크기 설정

대검, 민주당 제출 고발장 이송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정섭 수원지검 2차장검사의 비위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한다.

대검찰청은 더불어민주당이 제출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으로 보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중앙지검은 사건 배당 후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주민등록법 위반, 청탁금지법 위반, 형법 위반, 국가공무원법 위반, 검찰청 공무원 행동강령 운영 지침 위반 혐의 등으로 이 차장검사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민주당은 애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하려던 방침을 바꿔 대검에 고발장을 냈다.

민주당은 고발장에서 이 차장검사가 자녀를 강남의 초등학교에 보내기 위해 처남의 아파트에 위장 전입했다고 주장했다. 또 검사들이 처남이 운영하는 골프장을 이용하도록 대신 예약해 주고, 해당 골프장의 직원과 가사도우미, 베이비시터 등의 범죄 기록을 조회해 줬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위장 전입 등 이 차장검사의 비위 의혹은 지난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처음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대검은 국정감사 당일 수원고검에 이 차장검사의 비위 의혹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대검은 사실관계가 파악되는 것에 따라 후속 조처를 검토할 방침이다. 

이 차장검사는 자녀의 전입 문제는 진학 문제 때문에 생긴 일이라면서 인정했지만, 나머지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한 상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