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국감] 부동산원장, 文정부 부동산 통계 조작 의혹에 "심려 끼쳐 드려 죄송"

2023-10-19 16:05
  • 글자크기 설정

여야 국토위원 '통계조작' 관련 질의엔 "답변이 곤란"

손태락 한국부동산원 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3.10.19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손태락 한국부동산원 원장은 19일 문재인 정부 시절 부동산 통계 조작 의혹과 관련해 "통계 작성기관의 장으로서 이런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국민들께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손 원장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수사 받는 대상에 오른 심정이 어떠냐'라는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날 국토위 국정감사는 한국부동산원과 주택도시보증공사(HUG)를 비롯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한국국토정보공사,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재)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새만금개발공사, 공간정보품질관리원 등에 대해 이뤄졌다.
손 원장은 이날 여야 의원들의 부동산 통계 조작과 관련된 대부분의 질의에 "감사와 수사가 진행 중인 사항이기 때문에 답변드리기 곤란하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서일준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손 원장을 향해 "원장님도 청와대나 국토교통부 등 윗선으로부터 통계 조작에 대해 지시를 받거나 알고도 묵인한 사실이 있나"라고 질의했다. 그러자 손 원장은 "감사와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답변하기 곤란하다"고 답했다.

야당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부동산 통계 조작과 관련해 KB국민은행의 집값 통계와 한국부동산원의 통계는 작성 방식이 다를 뿐 조작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준호 민주당 의원은 "(감사원이) 기하 평균과 산술 평균, 즉 지수를 작성하는 방법이 다른 데도 불구하고 단순히 기준일자만 맞춰서 비교를 한 것"이라며 "이런 식의 비교는 저희가 봤을 때도 무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손 원장을 향해 "만일 부동산원과 KB 측에서 같은 지수 산출 방식을 냈다면 감사원의 결과처럼 다른 결과값이 나올 수 있었나"고 질의하자 손 원장은 "조사 방법과 표본이 다르기 때문에 (똑같게 나오진 않을 것)"라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