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친환경 공급망 안전진단 기술 개발

2023-10-19 15:02
  • 글자크기 설정
LG유플러스가 지난 13일 수소배관 안전 진단 기술 공동개발을 위해 한국가스기술공사, 피피코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왼쪽부터) 피피코 차강윤 대표, 한국가스기술공사 조용돈 대표, LG유플러스 최택진 기업부문장.[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한국가스기술공사, 사물인터넷(IoT) 단말 제조기업 피피코와 수소 배관 안전 진단 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3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소 배관 안전관리 센서 △원격모니터링을 위한 수소 관제 플랫폼 △AI·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예지보전 및 이상 진단 알고리즘 등 수소 배관의 안전을 강화할 수 있는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수소는 무엇보다 운송상의 안전 확보가 필수다. 특히 지하에 매립되는 수소 배관은 타공 사고, 충격, 부식 등에 의한 누출 위험이 있어 이상징후를 실시간으로 감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3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 배관 특화 안전관리 센서를 개발해 작업자는 물론 국민 안전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부식 모니터링, 지진·충격감지, 밸브실 누설감지, 굴착공사 감지 등 시설 안전관리 솔루션과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IoT 무선통신망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센서의 토털 솔루션을 공급할 예정이다.

한국가스기술공사는 기술 현장 실증 및 품질 실증을 기반으로 기술 표준화를 담당한다. 피피코는 센싱 기술과 디바이스, 디바이스 관련 펌웨어 개발을 지원한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가스기술공사, 피피코와 함께 국내 수소산업의 안전을 한층 강화할 수 있는 실효성 높은 기술 표준을 구축할 것”이라며 “효율적이고 지속가능한 수소 공급 유통망을 구축해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수소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