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차 직장인 '이것' 가장 원한다

2023-10-19 11:11
  • 글자크기 설정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직장인 69.1% "지금이 이직할 타이밍"

[사진=잡코리아]

직장인들이 최고의 이직 타이밍으로 경력 3년차에서 5년차 미만을 꼽았다.

커리어 플랫폼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1935명을 대상으로 ‘이직 원픽 타이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 경력 3년 이상에서 5년 미만 직장인 중 79.7%가 현재를 최적의 이직 타이밍으로 보고 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다음으로 △경력 7년 이상에서 10년 미만 75.2% △경력 5년 이상에서 7년 미만 74.0% △경력 10년 이상 71.5% △경력 2년 이상에서 3년 미만 67.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현재 근무하고 있는 기업형태 별로는 비교적 이직이 활발한 외국계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의 경우 72.0%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대기업 70.4% △중소기업 69.5% △공기업 61.2% 순이었다.

특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1회 이상 이직 경험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 1524명(78.8%)을 대상으로 첫 아직 시기에 대해 조사한 결과, 첫 직장 입사 후 1년차 정도라고 답한 직장인이 27.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첫 직장 입사 후 2년차 정도 24.0% △첫 직장 입사 후 3년차 정도 16.8% △첫 직장 입사 후 6개월 이전 13.9% 등의 순으로 많았다.

기업형태 별로는 중소기업 근무 직장인의 경우 첫 아직 시기가 경력 1년차 정도라고 답한 비율이 29.6%로 타 기업 근무자에 비해 가장 높았다.

반면 대기업 근무 직장인의 경우는 경력 3년차 정도에 첫 이직을 했다는 응답이 25.4%로 가장 높았다. 외국계 기업은 2년차 정도에 첫 이직을 했다는 직장인들의 비율이 36.5%로 가장 많았다.

이직 시 선호하는 기업으로는 △대기업이 41.1%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중소기업 29.2% △공기업 17.9% △외국계 기업 11.7% 순이었다. 이직 시 선호하는 업종과 직무 분야로는 △이전회사와 동종업계·같은 직무로 이직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39.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이전 회사와 다른 업계·같은 직무 24.5% △이전 회사와 동종 업계·다른 직무 18.3% △이전 회사와 다른 업계·다른 직무가 17.4%로 조사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