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서울∼양평 고속道, 여야 합의해 전문가 검증해달라"

2023-08-30 18:08
  • 글자크기 설정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백지화를 선언했던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에 대해 "여야가 합의해 전문가 검증을 하는 게 정쟁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사업 재개를 위한 검증위 구성을 제안했다.

원희룡 장관은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 회의에 출석해 "야당에서 추천하는 전문가를 대거 포함시켜 의견을 모아주면 국토부는 사업을 빨리 집행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야가 추천해 (검증위원) 숫자는 조정하고 최대한 빠른 기간에 마칠 수 있게 해주면 될 것 같다"며 "빠르면 3개월도 가능하다고 한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서울∼양평 고속도로를 둘러싼 정쟁만 해소된다면 당장이라도 사업을 재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오고 있다.

원 장관은 잎서 지난 28일 국토부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에 대해 "정쟁에서 분리가 된다면 오늘부터라도 정상 추진하는 게 목표"라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전문가의 검증, 양평 주민과 이용객들의 의견 등을 반영해 정상 추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정책적 목표"라고 말했다.

내년 정부 예산안에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설계비 123억원이 반영돼 있다.

원 장관은 '김건희 여사 쪽에 서울∼양평 고속도로 특혜 의혹을 확인해 본 적이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의 질의에는 "없다"고 답했다.

원 장관은 '야당에 괴담·선동이라고 말하려면 김건희 여사 일가가 이 땅을 왜 샀는지는 물어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이 의원의 후속 질의에 "고속도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결과론적으로 이 땅들이 문제가 된 것"이라며 "민주당 전 군수도 양서면에 땅이 있는데, 전 군수가 왜 땅을 샀는지에 대해 저는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국토위에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뿐 아니라 '국토부 전관'도 혁파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박상혁 민주당 의원이 원 장관에게 'LH 문제에 앞서 향후 국토부 직원은 산하기관, 협회, 공공기관에 못 간다는 것부터 선언할 용의가 있느냐'고 묻자, 원 장관은 "전관 카르텔 혁파는 민간 업체에 취직해서 공공사업을 수주하고, 설계도 한 장 들여다보지 않으면서 기사 딸린 차로 골프장에서 사람 만나는 일만 하는 고리를 끊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LH 철근누락 사태 이후 설계·감리업체와의 이권 카르텔 문제가 불거지면서 전관 업체와의 계약 중단하고 건설 분야 이권 카르텔 혁파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