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택시처럼 부르면 오는 똑버스 감일동·위례동 달린다

2023-08-30 16:05
  • 글자크기 설정

시민이 부르면 오는 신개념 수요응답형 교통수단(DRT) '똑버스' 개통식 개최

이현재 하남시장이 29일 감일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수요응답형 교통체계(DRT, Demand Responsive Transport)인 똑버스 개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하남시]
경기 하남시는 감일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수요응답형 교통체계(DRT, Demand Responsive Transport)인 똑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똑버스는 경기도형 DRT의 고유 브랜드로 ‘똑똑하게 이동하는 버스’라는 의미다.

앞서 하남시는 이날 똑버스를 개통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운송사업자를 모집·선정하고 차량과 승무사원을 준비하는 등 사전 작업을 철저히 이행했다.

하남 똑버스는 13인승 현대 쏠라티 차량으로 감일동 3대, 위례동 3대씩 총 6대가 매일 오전 6시 30분부터 24시 30분까지 운행될 예정이다.

30일부터 시범운행 과정을 거친 후 9월 6일부터 정식운행을 시작한다.

먼저 감일동 똑버스 3대는 감일동 내에선 어디든 자유롭게 이동이 가능하며 서울시에서는 올림픽공원역·거여역·마천역과 마천시장 총 4개 지정된 위치에서 승하차가 가능하다.

위례동 똑버스 3대는 마찬가지로 하남 위례동 내에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으며 서울시는 장지역·복정역·거여역·마천역 총 4개 지정 위치에서 승하차할 수 있다.

이용 방법은 경기교통공사에서 운영하는 통합교통플랫폼 ‘똑타’ 앱을 통해 똑버스 호출과 결제가 가능하며 승객이 가고자 하는 출발지와 도착지를 앱에 입력하면 가장 가까운 곳에서 운행 중인 똑버스 차량을 기준으로 승차지점, 승·하차 시간을 실시간으로 안내한다.

똑버스 이용요금은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인 1450원과 동일하며 교통카드 이용 시 수도권 통합환승 할인도 적용된다.

이현재 시장은 이날 똑버스 개통식에 참석해 “위례복정역, 미사순환 노선 개통에 이어 감일·위례신도시에 하남 똑버스를 개통하게 돼 기쁘다”며 “똑버스 운행 후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으로 똑버스 서비스를 개선해 더욱 더 편리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3분기 청년 기본소득’ 신청 접수
[사진=하남시]
경기 하남시는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2일까지 ‘청년 기본소득 3분기 신청’을 받는다.

‘청년기본소득’은 청년의 사회적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소득⋅취업 여부에 상관없이 분기별 25만원씩 연 100만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신청 대상은 현재 하남시에 주민등록을 둔 24세(98년 7월 2일~99년 7월 1일 출생) 청년으로, 신청일 기준 경기도 내 3년 이상 연속 거주 혹은 합산 10년 이상 거주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신청방법은 경기도 일자리플랫폼 잡아바에서 온라인 또는 모바일로 다음달 2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기존 수령자 중 자동 신청에 동의한 대상자는 별도 신청 없이 매 분기 자동으로 신청된다.

제출서류는 공공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동의할 경우 주민등록초본이 자동 제출되며 기초생활수급자는 증명서를 별도 제출해야 한다.

시는 신청자의 연령과 거주기간 등을 확인한 뒤 다음달 20일부터 3분기 지원금 25만원을 지역화폐‘하머니’로 지급할 예정이다.

기타 문의사항은 경기도 콜센터 또는 하남시 청년일자리과 청년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