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이 판 에코프로, 외국인은 담았다…인덱스 편입에 주가 '방긋'

2023-08-30 16:10
  • 글자크기 설정

MSCI 지수 편입시 유입 수요 9900억원 추정

충북 청주 오창 에코프로에이치엔 공장 전경 [사진=에코프로그룹]
개인투자자들이 이달 들어 에코프로 주식을 팔아치우는 동안 외국인은 에코프로를 사들였다. 에코프로는 글로벌 벤치마크 지수 편입 호재에 힘입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연내 추진되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상장도 에코프로 그룹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다르면 지난 1일부터 30일까지 개인투자자들의 순매도 1위 종목은 에코프로(7492억)였다. 같은 기간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이 에코프로(6419억)라는 점에서 대조된다. 에코프로는 최근 한 달 동안 3.40%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는 에코프로가 지난 6월 16일 FTSE ET100과 ET50 지수 편입한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에코프로는 해당 지수에 편입한 날부터 현재까지 외국인이 1조7988억원을 사들이며 순매수 종목 2위를 기록했다. 이 기간 에코프로의 수익률은 71.97%으로 집계됐다. 반면 개인투자자들은 1조8672억원을 팔았다. 순매도 1위 종목이었다.
 
FTSE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즈와 런던증권거래소가 1995년 공동으로 만든 글로벌 지수다. FTSE지수는 MSCI지수와 함께 글로벌 벤치마크 양대지수로 거론된다. 에코프로는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된 업종으로 편입됐다.
 
MSCI 수급 유입도 예정되어 있다. MSCI는 지난 11일 8월 정기 지수 조정에서 한국지수에 에코프로, 한미반도체, 한화오션, JYP엔터를 새로 편입한다고 밝혔다. 강송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수 편입 시 유입이 예상되는 패시브 매입 수요는 9900억원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증권가에서는 여전히 에코프로를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김현수 하나증권 연구원은 지난 4일 에코프로에 대해 "지주사 에코프로 적정 가치는 14조3000억원으로 도출된다. 보고서 발표 전 시가총액이 31조3000억원인 걸 감안해 투자의견 매도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게다가 에코프로의 자회사인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기업공개(IPO) 호재도 남아있다.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으로 쏠린 투자 심리가 에코프로머티리얼즈로 이동하면서 주가가 동반 상승할 것이란 기대감이 있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다음달 상장 심사가 마무리되면 연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가능성이 크다. 불공정거래 혐의로 구속된 오너의 실형이 확정돼 관련 불확실성이 해소됐기 때문이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지난 4월 27일 한국거래소에 코스피 상장을 위한 예비 심사를 신청했으며, 심사 기한(45영업일)을 넘겼다.
 
전혜영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에코프로의 시간'이 계속되는 점을 감안한다면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상장시 상당한 흥행이 점쳐진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의 예상대로 8월말 상장심사 통과시 연내 상장일정에 문제가 없다"며 "주당 각각 130만원과 50만원을 상회하는 에코프로나 에코프로비엠보다 훨씬 낮은 공모가가 확정되면 투자자들의 관심이 더욱 불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