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핀테크와 만난다"…'역대 최대 규모' 코리아 핀테크 위크 개막

2023-08-30 10:00
  • 글자크기 설정

30일부터 내달 1일까지 사흘 간 개최

[사진=금융위원회]
 
국내 최대 핀테크 행사인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3’가 30일 개막했다. 이 행사는 '미래의 핀테크와 만나다'를 주제로 다음 달 1일까지 3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개막식 환영사에서 “핀테크 산업의 저변이 확대됐지만, 다양성 확대 노력과 혁신 속도는 둔화되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지원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며 세 가지 핀테크 산업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금융당국은 우선 핀테크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김 부위원장은 “핀테크 기업들에게 해외 현지 정보와 해외진출 거점을 지원하고 해외투자자와 연결, 해외인력 풀을 공유하는 등 실질적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금융회사·핀테크 기업간 협력강화도 지원한다. 김 부위원장은 “금융회사의 핀테크 투자와 인적·물적자원을 공유, 해외 공동진출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 업무 위·수탁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금융회사가 핀테크 기업의 정보와 기술력을 활용하는 B2B() 분야가 새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규제개선도 예고했다. 김 부위원장은 “핀테크 기업들이 새로운 금융혁신을 시도하도록 데이터결합 정책을 빠르게 추진하고, 망분리 관련 규제 개선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며 “핀테크 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하며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핀테크 주제별 세미나도 열린다. 올해 핀테크 관련 금융정책을 소개하는 ‘2023 핀테크 정책을 듣다’, 국내·외 전문가와 기관이 참여하는 ‘주요 국제기구 합동 핀테크 세션’ 등 총 12개 핀테크 과련 주제 세미나에서 핀테크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공유한다.
 
특히, 유럽부흥개발은행 등 다양한 국제기구가 참여한 주요 국제기구 합동 핀테크 세션은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다. 월드뱅크, 핀테크와 금융의 미래, 지속가능 개발과 핀테크를 주제로 향후 핀테크 발전방향에 대한 시각을 공유한다.
 
아울러 핀테크 전시관에서는 핀테크 서비스를 체험하고 기술 도향을 살필 수 있도록 구성됐다. 핀테크관, 금융관, 협력관, 글로벌관 으로 조성된 전시관은 총 82개 현장 전시부스에 핀테크기업, 금융회사, 지방자치단체 등 107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했다. 자산관리, 금융상품 추천과 중개, 간편결제와 송금 등 국내 대표 핀테크들이 제공하고 있는 핀테크 서비스와 은행, 카드 보험 등 전 금융영역에 걸친 디지털 전환을 체험할 수 있다.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3은 입장과 관람이 무료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