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공문 없이 납품업자 종업원 파견 받은 이마트 제재

2023-08-30 12:00
  • 글자크기 설정

대규모유통업법상 절차 위반…시정명령 및 경고

[사진=이마트]

납품업자 종업원에 대한 파견약정을 체결하면서 납품업자의 자발적 요청 공문을 나중에 받은 이마트에 대해 경쟁당국이 제재에 나섰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마트가 대규모유통업법에서 정하고 있는 절차를 위반해 납품업자의 종업원을 파견받아 종사하게 한 행위 및 지연이자 미지급 행위 등에 대해 시정명령 및 경고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마트는 2019년 3월부터 2021년 3월까지 2년 동안 505개의 납품업자와 납품업자의 종업원 등에 대한 파견약정 809건을 체결하면서 납품업자의 자발적 요청 서면(공문)을 뒤늦게 받았다.

대규모유통업법 제12조(납품업자등의 종업원 사용 금지 등)에 따르면 원칙적으로 대규모유통업자는 납품업자등에 고용된 인력을 파견받아 자기의 사업장에서 근무하게 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예외적으로 △납품업자가 서면에 따라 대규모유통업자에게 자발적으로 자신이 고용한 종업원등의 파견을 서면으로 요청한 경우로 △사전에 납품업자와 파견약정을 체결하고 △납품업자가 고용한 종업원을 자기의 사업장에 종사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이는 납품업자가 지속적 거래관계 유지를 위해 대규모유통업자로부터 종업원 등 파견을 요구받더라도 이를 거부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중요 내용에 대해서는 사전에 서면으로 약정하는 등 일정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공정위는 관련 법 규정 및 취지를 고려할 때 이마트가 파견약정을 납품업자와 우선 체결하고 납품업자의 자발적 요청 서면을 사후에 수취한 행위에 대해 대규모유통업법에서 정하고 있는 일정한 절차를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이와 같은 법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시정명령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이마트의 행위로 인해 납품업자의 실질적 피해가 확인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과징금은 별도로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이마트가 5개 납품업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을 법정지급기한(40일)을 지나 지급하면서 그 지급당시 지연이자(약 220만원)를 지급하지 않은 행위 및 5개 납품업자에게 상품판매대금(약 1억2000만원)에 대해 가압류 명령을 송달받았다는 사유로 상품판매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행위에 대해서는 자진 시정한 점 등을 감안해 경고 조치를 하기로 결정했다.

공정위는 대규모유통업에서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대규모유통업자와 납품업자등이 대등한 지위에서 상호보완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대규모유통업법 위반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해 나갈 예정이다.

류용래 공정위 유통대리점조사과장은 "납품업자 종업원 파견에 대한 이마트의 강압 여부는 발견하지 못했다"면서도 "법에서 정한 절차를 지키지 않은 부분을 가볍게 볼 수 없어 제재한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