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50인 미만 사업장 산업재해 분석해 예방계획 수립한다

2023-08-28 18:36
  • 글자크기 설정

50인 미만 사업장의 산재 현황 등 분석 위한 연구용역 진행 중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50인 미만 사업장 산업재해 현황 등에 대한 연구용역’의 중간 보고회를 28일 경기도여성비전센터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금철완 노동국장,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선영 의원과 자문역할을 하는 건설안전기술사, 재해예방기관 관계자 등이 참여해 연구용역 추진상황을 함께 점검했다.

올해 5월부터 10월까지 5개월간 가톨릭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맡아 추진하는 연구용역은 경기도 산업재해 특성을 분석하고 50인 미만 사업장의 안전보건 관리 수준과 그에 따른 장기 정책 방향을 제시하게 된다.

50인 미만 사업장에 산재예방 정책을 집중하는 이유는 사고 발생 비중과 관련이 깊다.

작년 경기도에서 발생한 산재사고로 목숨을 잃은 256명의 근로자 중 202명(78.9%)이 50인 미만 사업장 소속이었다.

또한, 근로자 1만 명당 사고사망자 수(사고사망만인율)도 0.65명으로 50인 이상 사업장(0.28명)에 비해 월등히 높다.

50인 미만 사업장은 안전을 위한 투자 여력이 부족한 상황이나 당장 내년 1월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의 적용 대상에 포함되는 만큼 중앙정부·지자체 등의 지원정책 수요가 높을 것으로 경기도는 판단하고 있다.

이에 연구용역에서 제시된 정책 방향에 따라 기업이 체감하기 쉬운 지원사업들도 적극 발굴한다는 입장이다.

오후석 행정2부지사는 “소규모 사업장이 처한 현실을 면밀히 분석해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라며 “연구용역이 김동연 지사의 공약인 ‘경기도 산업 안전 체계 구축’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올 10월 연구용역 결과를 기반으로 매년 1월 산업재해 예방 실행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실행계획에는 지역·업종별 대책, 사업주와 근로자를 위한 교육·홍보 방안, 전년도의 문제점과 개선사항 등이 담길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