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전문가와 함께하는 수산물 안전 진단 세미나' 개최

2023-08-28 16:38
  • 글자크기 설정

방사능·수산·식품 분야 전문가 초청, 도민과 소통의 장 마련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후 죽도시장 상인연합회 간담회...차량 사고 수습책 마련

경북도 수산물 안전 진단 세미나 장면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28일 포항복합문화센터에서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한 도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방사능·수산·식품 분야의 전문가를 모시고 수산물 안전진단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로 인해 수산물 소비 둔화와 어업인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소비자와 전문가가 함께 수산물 안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현 상황을 진단해 보는 소통의 장으로 마련했다.
 
경북도가 주최하고 한국원자력학회 및 한국수산과학총연합회가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서석영 경북도의원, 김경애 경북여성단체협의회장, 김종영 2030녹색연합회장, 어업인 등 각계각층 200여 명이 참석했다.
 
주요 내용은 후쿠시마 방류수 및 해양 확산(박상덕 서울대 원자력정책 수석위원), 일반인을 위한 방사선, 방사능 기초상식(김기현 서울대 교수), 방사선과 방사능이 인체에 미치는 유익과 위해(양승오 세명기독병원 핵의학과 주임과장),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수산물 영향(김영목 부경대 교수), 수산물의 영양과 건강(심길보 부경대 교수)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덕한 서강대 명예교수의 진행으로 질의 응답 시간도 가졌다.
 
경북도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해 과학적 근거에 바탕을 둔 각계 전문가의 분야별 정보를 제공하고 도민의 이해를 돕는 기회가 마련되어 우리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인식과 소비 촉진의 촉매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지난 24일 일본 오염수 방류가 시작되어 수산물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는 시기에 방사능·수산·식품 전문가를 모시고 세미나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 철저한 수산물 방사능 검사와 과학에 바탕을 둔 정확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도민들께서 수산물을 믿고 소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항 죽도시장 상인연합회 간담회 장면 [사진=경상북도]
한편 이날 세미나에 앞서 이달희 경제부지사는 죽도시장을 방문해 지난 27일 시장 공영주차장에서 발생한 화물차 추락 사건의 현장 보고를 받고, 다친 상인과 시민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한 철저한 진상 조사를 주문했다.
 
아울러 일본 오염수 방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죽도시장에 이 같은 사고가 일어난 데 대해 심심한 위로를 표하고, 침체된 수산 시장 활성화를 위해 도 차원의 자체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