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만난 추경호 "韓대외건전성 강화 노력...건전재정 기조 지속될 것"

2023-08-28 16:00
  • 글자크기 설정

추경호 "韓 거시금융·재정 관리 역량, 탄탄"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월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다드앤푸어스(S&P) 연례협의단과 면담에 앞서 킴엥 탄 S&P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연례 협의차 한국을 방문한 스탠더드앤푸어스(S&P) 협의단을 만나 한국의 거시경제, 재정 여건, 정책 대응 등을 논의했다. 

28일 기획재정부는 S&P가 이날 추경호 부총리 면담을 시작으로 오는 30일까지 사흘간 한국 연례협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S&P 협의단은 킴엥 탄(Kim Eng Tan)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 앤드류 우드(Andrew Wood)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이사 등으로 꾸려졌다. 

추 부총리는 이날 "한국의 거시·금융·재정 관리 역량이 그 어느 때보다 탄탄하다"면서 최근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2%대로 둔화되는 등 그 어느 선진국보다 모범적으로 물가를 관리해나가고 있으며, 반도체 중심의 수출 회복, 양호한 고용 흐름 등을 바탕으로 한 견조한 소비 등에 힘입어 회복세가 점차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미국 통화 긴축 등으로 인한 대내외 리스크 요인에 대해 기재부를 중심으로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관련 기관과 긴밀히 공조·대응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주요 금융·외환 시장 지표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정건전성 강화 노력도 언급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 출범 이후 일관되게 추진 중인 강력한 재정건전성 강화 노력이 내일 발표할 2024년 예산안에도 적극 반영됐다면서 재정 준칙 법안이 정기 국회에서 통과되도록 국회와 긴밀한 협력하는 등 건전재정 기조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P 측은 우리 정부의 정책 대응 방향에 동의하면서 정책대응 조합에 대해 적극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