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실험실 창업기업 '일냈다'…코스닥 상장

2023-08-21 15:46
  • 글자크기 설정

시지트로닉스, 차세대 전력반도체 특화 전문기업 기술력 인정

실험실 창업으로 코스닥에 상장을 이뤄낸 심규환 시지트로닉스 대표(반도체과학기술학과 교수)[사진=전북대]

전북대학교는 실험실 창업으로 설립된 벤처기업 시지트로닉스(대표 심규환 반도체과학기술학과 교수)가 코스닥에 상장됐다고 21일 밝혔다.

대학 내 설립된 실험실 창업 기업이 코스닥에 상장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질화갈륨(GaN) 전력반도체 특화 전문 기업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로 받아들여진다.
심규환 교수는 지난 2008년 전북대 반도체물성연구소의 우수한 시설과 장비를 기반으로 실험실 창업을 통해 시지트로닉스를 설립해 다수의 국가 연구개발을 비롯해 기업 주관 산학연구개발 프로젝트 등을 수행해왔다.

이를 통해 그간 IT기기의 정전기 차단 핵심 부품과 전량 수입에 의존해 왔던 무선 통신용 정전기 보호 필터, LED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제품 등을 독자 개발하고, 상용화에도 성공했다.

특히 기존 실리콘 반도체에 비해 고전압과 고온에서도 안정적으로 동작하고 외부 충격에도 강한 차세대 전력반도체 소자인 질화갈륨(GaN) 전력반도체 분야에 독보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엔 반도체과학기술학과 최철종 교수팀과 함께 세계 반도체 시장의 새로운 대세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국내에선 기초 개발 단계에 머물고 있는 산화갈륨(Ga2O3) 전력반도체 신소자 개발에 성공하고, 사업화에까지 근접했다.

심규환 교수는 “오랜 시간 대학과 학과 교수님들의 열정이 코스닥 상장이라는 성공 사례를 만들어 냈다”며 “우리 시지트로닉스의 코스닥 상장은 전북대의 대표적 쾌거이자 교수 및 학생들에게 모티베이션과 미래 지향점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