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지속가능한 문화도시 창원 위한 협약 체결

2023-08-11 20:20
  • 글자크기 설정

창원상공회의소 등 9개 사업체 및 기관 참여

고유 지역문화 콘텐츠로 진화하는 문화생태계 조성의 새로운 도전

창원시는 11일 오후 2시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창원 문화도시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민·관 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11일 오후 2시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창원 문화도시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민·관 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창원 문화도시 사업추진 후원 및 투자 촉진을 위한 상호 협력을 위해 창원상공회의소, 한화 창원사업장, 한화정밀기계, 무학, 한국야나세, 신화철강, BNK경남은행, 경남메세나협회, 창원문화재단 총 9개 사업체 및 기관이 참여했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는 각 사업체(기관)별 추진 중인 지역사회 후원 사업과 문화도시 사업간의 연계협력, 지역문화 발전을 위한 재정적 지원 및 기업 보유 유휴공간 제공, 향후 지속 가능한 문화도시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 논의 등이 있다.
 
창원특례시 홍남표 시장은 “오늘 이 협약식은 우리 시만의 고유한 지역문화 콘텐츠로 진화하는 문화생태계 조성을 위한 새로운 도전이며, 함께 만드는 도시 미래를 위한 첫걸음”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참여와 협력으로 문화와 예술이 중심되어 도시의 성장과 발전을 이끌 수 있도록 힘써 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지난해에 이어 2년동안 시민과 문화도시지원센터, 행정이 합심해 예비문화도시로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본 도시 지정을 위해 8월 말 창원문화도시 조성계획 최종본 제출과 9월 문체부 현장평가단 통합(현장·발표)평가 후 10월에 최종 발표를 앞두고 있다.
 
창원시가 향후 제5차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5년간 150억 내외로 지원(지방비 50% 매칭)돼 지역 내 특색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를 통한 지역 균형발전과 차별화된 도시브랜드 창출은 물론 지역 경제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