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김태우, 경쟁력 좋으면 강서구청장 후보 낼 수 있다"

2023-08-11 09:43
  • 글자크기 설정

"공익제보로 처벌되는 게 마땅한가…무공천, 옳지 않은 생각"

권영세 전 통일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오는 10월 예정된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의 출마도 충분히 가능성 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지난 10일 저녁 CBS 라디오에 출연해 "(재보궐 선거에) 귀책 사유가 있을 경우 (당에서 후보를) 안 내는 건데, 김태우 전 구청장의 경우는 사실 할 말이 있는 분"이라고 밝혔다.

김 전 구청장은 지난 5월 대법원에서 당선 무효형을 확정받았다.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리 의혹’을 폭로했다가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기소됐다. 대법원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지방자치법과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으면 피선거권이 박탈된다. 피선거권이 박탈되면 당연퇴직 대상이 된다. 

권 의원은 "공익제보로 그렇게 심할 정도로 처벌되는 게 마땅한가"라며 "이런 상황에서 이길 가능성이 있든 없든 (후보를) 안 내는 건 전적으로 우리가 (대법원의 판결을) 수용한다는 이야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지도부에서 만약 그런(무공천) 생각을 한다면 그건 옳지 않은 생각"이라고 짚었다.

특히 권 의원은 김 전 구청장의 재출마 가능성에 대해 "여러 명 후보와 비교해 같은 조건에서 만약 경쟁력이 김 후보가 제일 낫다고 그러면 다시 (후보로) 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내년 총선 전망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150석을 넘는 걸 최고의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힘 선대위원장 또는 공천관리위원장 등에 자신이 언급되는 것에 대해선 "제가 겪은 경험들, 그다음에 제가 관여했던 부분들에 대해서 당에 도움이 되는 부분은 얼마든지 쏟아낼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