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현 대구시의원, 도심 내 고압가스관 매설 방관 비판

2023-08-07 15:11
  • 글자크기 설정

지진 등 재난 시 피해 감당 안 돼

대구시의회 김대현 의원은 대구시 도심 내 고압가스관 매설 사업을 반대하는 한편, 대구시의 적극적인 조정과 대처를 촉구했다. [사진=대구시의회]

대구시의회 김대현 의원(서구1)은 서면 시정질문을 통해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가스공사가 추진 중인 대구시 도심 내 고압가스관 매설 사업을 반대하는 한편, 대구시의 적극적인 조정과 대처를 촉구했다.
 
김대현 의원은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가스공사가 추진 중인 대구시 도심 내 고압가스관 매설 계획은 지역 안전에 크나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도심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고압가스관 매립에 대한 대구시의 입장을 물었다.
 
이어 김 의원은 “도심지에 고압가스관을 매설하는 것은 매우 위험해 미국이나 일본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는 금지하고 있다”며 “안전 위해 시설물이 주거시설에 인접해 있는 것 만으로도 주민 삶의 질은 급락하고, 최근 지하 매립시설물 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어, 고압가스관 설치에 대한 주민의 근심과 두려움은 날로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 김 의원은 “한 연구에서는 지금 대구시에 매설하려는 4Mpa(40기압)의 압력의 LNG 고압가스관은 폭발 사고 발생 시, 피해반경이 무려 500m에 이를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가스공사는 지역민의 안전은 생각하지 않고 자신들의 수익성만을 고려해, 세계적으로도 유례없는 고압가스관을 도심에 매설하려고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어, 대구시가 이들과의 협의를 통해 사업을 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대구시에 도시안전과가 신설되자마자 이러한 도심 안전 위해 요소가 시설되는 것은 시정 운영 방향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대구시가 도심지에 고압가스관이 지나는 지역이 된다면, 향후 지역발전에도 심각한 문제가 될 것이 자명하므로, 대구시가 적극적으로 이들 공기업의 사업 조정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