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고속철 특별법안 발의에 역대 최다 의원 참여

2023-08-07 13:48
  • 글자크기 설정

현재 257명 발의...법안 핵심은 '고속철 예타면제'

 
홍준표 대구시장과 강기정 광주시장 [사진=광주시]


달구벌 대구와 빛고을 광주를 잇는 달빛 고속철도 특별법안을 발의하는데 역대 가장 많은 국회의원들이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7일 광주시에 따르면 공동 발의에 참여하겠다고 서명한 국회의원은 지난 4일까지 257명이다.
 
정당별로 국민의힘 109명, 민주당 145명, 정의당 1명, 무소속 2명이다.
 
광주시는 헌정사상 공동발의 의원이 200명이 넘는 사례는 지금까지 7번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당시 이동섭 의원이 대표 발의한 ‘태권도 진흥 및 태권도 공원 조성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 발의에 225명 의원이 참여해 가장 많았다.
 
달빛 고속철도 특별법이 이달 중 발의되면 역대 가장 많은 의원이 발의하게 된다.
 
법안 핵심은 대구와 광주를 비롯해 전남·북, 경남·북 영호남 지자체를 연결하는 고속철도 건설의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개정이 아닌 제정 법률이어서 입법 공청회 등 절차가 필요하지만, 홍준표 대구시장과 국회 통과를 조속히 추진하기로 뜻을 모은 만큼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지난 4월 17일 전북 남원 지리산휴게소에서 달빛 고속철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특별법 공동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