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집중호우 대비 취약지 사전 점검 나서

2023-07-16 17:47
  • 글자크기 설정

지역 중심의 예찰 활동으로 시민 안전 최우선

경산시가 장마전선 남하에 따른 국지성 호우에 적극적 선제적인 대비를 위해 긴급재난안전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철저한 대비를 주문하고 있다[사진=경산시]

지난 15일까지 충청도와 경상북도 북부를 할퀴고 엄청난 피해를 입힌 장마전선이 남부 지방으로 이동해 많은 비를 내릴 우려가 농후해 진 가운데 경북 경산시는 피해를 최소화하고 귀중한 인명을 구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경산시(시장 조현일)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국지성 호우 등 많은 비로 전국적으로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지난 15일부터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했다고 16일 경산시가 밝혔다.
 
기상청에 의하면 15일 중부지방에 많은 비를 내린 장마전선이 16일 남부지방으로 이동함에 따라 경북권역에도 곳에 따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경산시는 많은 비가 내리지는 않았지만, 계속되는 비로 산사태 및 침수 우려 지역 등 재해 취약지를 사전 점검하는 등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16일 이른 시간부터 지반이 약해져 일부 붕괴된 상대재 낙석 지역과 지난 11일 집중호우로 침수된 옥곡동 지하차도 등 재해 취약지 현장을 방문하고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사전 점검 및 밀착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이강학 경산 부시장이 산사태 취약지구 관리의 만전을 기하기 위해 취약지구를 예찰하고 있다[사진=경산시]
한편 경산시는 16일 부시장 주재로 건설과, 산림과 등 17개 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호우대비 긴급 재난안전대책회의를 하고 중점관리사항을 점검했다.
 
시는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해 지하차도 등에 설치된 수방 펌프 점검 및 배수로 이물질을 사전에 제거하고 침수가 우려되는 둔치 주차장, 하천 변 등은 사전에 통제했다.
 
특히 마을에서 떨어진 독립 가옥 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주의를 당부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재난피해 복구를 위한 중장비 확보 계획도 사전에 점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