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오후 6시 24분 발사, 바람·낙뢰 없이...26일 전국 비

2023-05-25 18:24
  • 글자크기 설정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영남면 남열해수욕장에서 시민들이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5일 오후 6시 24분 발사됐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발사대가 있는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도는 동해 먼바다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구름이 많은 상태다. 바람은 2∼5㎧로 남쪽과 남동쪽에서 불어오겠다. 대기가 불안정해지거나 낙뢰가 떨어질 가능성도 작다.

금요일인 26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나 소나기가 오겠다. 경기남부와 강원중·남부내륙·산지, 충청북부, 전북내륙, 전남동부내륙, 경북북부내륙, 경남서부내륙, 남해안, 제주도에는 새벽부터 오전 사이 비가 오겠다.
나머지 중부지방 곳곳에서도 0.1㎜의 빗방울이 떨어지고 제주도는 오후까지, 남해안과 전남동부내륙, 경남서부내륙은 밤까지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전남동부내륙, 경남서부내륙에서 5∼20㎜, 경기남부, 강원중·남부내륙·산지, 충청북부, 전북내륙, 경북북부내륙, 제주도에서 5㎜ 미만이다. 강원남부내륙·산지와 충청내륙, 전북내륙, 경북권내륙에는 오후부터 저녁 사이 5∼20㎜의 소나기가 곳곳에 오겠다.

26일 기온은 아침 13∼18도, 낮 21∼28도로 25일(아침 9.6∼17.9도, 낮 20.3∼29.0도)보다 조금 높거나 비슷하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서울 16도와 27도, 인천 16도와 24도, 대전 16도와 26도, 광주 17도와 26도, 대구 15도와 25도, 울산 15도와 22도, 부산 17도와 22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