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평사들, 연달아 美 디폴트 우려 경고..."신용등급 강등 가능"

2023-05-25 11:26
  • 글자크기 설정

피치·무디스, 美 신용도 최고등급 'AAA' 유지…반면 S&P 'AA+' 유지

X-데이트 앞두고 협상 난항에 우려


 

스탠다드 앤 푸어스(S&P)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부채한도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제 신용평가사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채무불이행(디폴트)이 발생하면 미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할 수 있다는 경고까지 나온다. 

24일(현지시간)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는 성명을 통해 "미국의 'AAA' 등급을 '부정적 관찰 대상'에 올려 놓는다"고 밝혔다. 피치가 미국에 제시한 신용등급은 'AAA'로 가장 높은 등급이지만,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이 아닌 '부정적'을 받으면서 향후 등급이 하락할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피치는 X-데이트(재무부 특별조치 기금이 소진되는 날)가 다가오는 가운데 미국 내 당파적 논쟁이 증가하고 있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피치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여전히 X-데이트 이전에 부채 한도 협상이 해결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하면서도 "하지만 부채 한도가 인상되거나 유예되지 않아서 정부가 지불을 이행하지 못할 위험이 커졌다"고 전했다. 이어 "부채한도에 대한 벼랑끝 전술, 예산 적자 증가로 이어지는 미 당국의 관리 실패, 부채 증가는 미국 신용도에 하방 위험을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또다른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도 미국의 부채 한도 협상에 대한 우려를 제시했다. 무디스는 백악관과 공화당이 부채 한도 협상에 합의를 이룰 것으로 보면서도 만일의 가능성을 경고했다. 

윌리엄 포스터 무디스 부사장은 이날 로이터 통신에 디폴트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터 부사장은 미 의회에서 디폴트 예상을 시사하면 등급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선제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같은 상황은 양측이 디폴트를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X-데이트에 가까워지면서 상당한 변화의 어조(디폴트 가능성) 변화가 나타난다면 디폴트 이전에 등급이 바뀔 근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1년 미국의 부채한도 협상이 난항을 겪을 때도 미국의 신용등급은 들썩거렸다. 무디스는 부채 한도가 합의에 다다르기 전 미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하는 것을 고려했다. 신용평가사 스탠다드앤푸어스(S&P)는 미국의 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강등시켰다. 10여년이 지났지만, S&P는 미국의 신용등급을 여전히 AA+로 유지하고 있다. 

이날 재닛 옐런 재무장관의 발언까지 더해져 신용평가사들의 우려에 힘이 실렸다. 옐런 장관은 월스트리트저널(WSJ) 포럼에서 6월 초 디폴트 가능성을 다시 한번 못 박았다. 그는 "우리가 6월 초를 넘기지 못할 것이라는 게 거의 확실해 보인다"며 "6월 초가 디폴트 시한이라는 입장을 유지한다. 곧 의회에 재정 상태에 대해 추가 업데이트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