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이차전지 육성거점센터 구축지원 사업 공모 선정

2023-05-25 07:52
  • 글자크기 설정

2023년부터 4년 간 총 사업비 280억원 투입

상생형 구미 일자리 사업과 연계, 중부권 이차전지 소재 산업 생태계 지원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들어설 이차전지 육성거점센터 조감도(안)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지난 22일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사업 ‘이차전지 육성거점센터 구축지원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2023년부터 4년 간 총 사업비 280억원(국비 120, 지방비 160)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차전지 육성거점센터는 경북도,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이 주관하고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한국전지산업협회, 경북테크노파크가 참여해 오는 2026년까지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전용 공간을 확보하고 50여 종의 전문 장비를 구축해 이차전지 소재 산업을 지원한다.
 
현재 구미 국가산단에는 구미형 일자리 사업의 상생 기업 LG BCM이 올해 9월 준공을 목표로 연간 6만톤 생산 규모의 양극재 공장을 건설 중이다.
 
해당 공장을 중심으로 이차전지, 전기차 배터리 분야 생산 기업이 잇따라 입주하는 등 30여 개의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이 소재하고 있다.
 
또 최근 지역 내 폐전자 부품 유가금속 회수기업이 폐배터리 활용 원소재 기업으로 업종 전환을 진행하고 있어 이차전지 육성거점센터를 구심점으로 지역의 이차전지 신산업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2019년부터 역점 추진 중인 중기부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와 환경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를 통해 폐배터리 재활용 소재 분야에 중소·중견기업의 진입 영역을 확대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북도는 이차전지 육성거점센터 구축으로 기 구축된 인프라와 연계해 수요 기업에 이차전지 소재 물성분석, 공정개발·평가 및 시제품 제작 등을 위한 장비·기술을 지원하고, 산학연관 협력 네트워크 운영을 통한 전문 컨설팅으로 원소재, 중간재, 양극재 분야 기업의 기술력 강화, 강소 기업을 발굴·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경북도는 기존의 포항을 중심으로 한 이차전지 산업클러스터를 구미까지 확장할 수 있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도내 각 지역의 강점과 특성에 기반한 정책 사업 유치로 경북형 이차전지 산업 벨트 구축에 한발 더 내딛었다는 평가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이차전지는 미래 먹거리 산업이자 첨단전략산업으로 경북도가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산업 분야다. 이번 공모 사업 선정이 구미·김천 지역 산업단지에 분포한 이차전지 소부장 산업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