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슈거 열풍에....'처음처럼 새로' 불티나게 팔렸다

2023-05-18 19:36
  • 글자크기 설정
 

처음처럼 새로 모델로 발탁된 배우 이도현. [사진=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작년 9월 선보인 제로 슈거 소주 '처음처럼 새로'가 인기를 끌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출시 7개월여 만인 지난달 초 처음처럼 새로의 누적 판매량이 1억병을 넘어섰다고 18일 밝혔다. 
처음처럼 새로는 ‘부드러운 목넘김과 알코올 특유의 향이 덜해 마시기 편하다’ 등의 평가를 받으며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지난해 9월 14일 출시 이후 4개월여 만에 누적 판매량 5000만병을 돌파하더니 지난달 1억병이 판매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20세 이상 우리나라 성인 인구 1인당 약 2.3병씩 마신 셈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제품군 확대에 나섰다. 홈술을 비롯해 캠핑, 피크닉 등 야외활동 계획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처음처럼 새로’ 640㎖ PET 제품을 출시한 것이다. 

또 올 3월부터는 드라마 ‘더 글로리’에서 ‘주여정’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 ‘이도현’을 새로운 브랜드 앰배서더로 발탁하며, ‘남자 새로구미’의 비주얼과 목소리 연기를 맡아 부드럽고 산뜻한 ‘처음처럼 새로’의 이미지를 전달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국내 소주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은 처음처럼 새로가  제로 슈거 소주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소주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