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아세안 공무원 인적네트워크 강화

2023-05-18 19:24
  • 글자크기 설정

인니 서자바주 등 교류 지자체 지방행정과정 연수생 충남 방문

충남도서관 견학 모습[사진=충남도]


충남도가 아세안 지역 교류 지자체 공무원들과의 만남을 통해 ‘친충남 인적네트워크’를 더욱 견고히 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도는 18-19일 이틀간 개도국 지방행정과정 연수에 참여 중인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공무원 2명과 캄보디아 씨엠립주 공무원 1명이 충남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서자바주 공무원은 타픽 퍄다우스 알 무자키와 아기 아궁 가러 푸르와 씨로 각각 법률분석가와 정보통신기술과장으로 근무 중이며, 씨엠립주 소딴 신 씨는 인사관리담당관 직책을 맡고 있다.
 
방문 첫 날인 이날 오후 늦게 도청에 도착한 이들은 윤주영 도 투자통상정책관을 비롯해 국제교류 부서장 및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충남도서관, 소방종합상황실, 도의회 본회의장을 견학했다.
 
19일에는 지역 관광자원인 예산 수덕사를 둘러보고, 도 농업기술원을 방문해 스마트팜과 연구·재배시설을 견학할 예정이다.
 
도는 캄보디아 씨엠립주와 2008년 6월, 인도네시아 서자바주와는 2021년 11월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했으며, 인도네시아에서는 자카르타 지역에 2021년 통상사무소를 설치해 관내 기업의 진출을 돕고 있다.
 
이들 나라가 포함된 아세안 지역은 평균 연령 30세, 인구는 6억 5000만명에 달하며, 2030년 세계 제4위 경제권으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되는 잠재 유망시장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030년 세계 중산층 소비의 59%가 아세안에서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도는 이들이 각 지방정부의 핵심 인재인 만큼 앞으로 도와의 국제협력 과정에서 가교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주영 투자통상정책관은 “지속적인 인적 교류를 통해 쌓은 우호와 신뢰의 바탕 위에 안정적인 국제교류와 경제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다”며 “주기적인 인적 교류의 장을 마련해 아세안 지역에서의 친충남 네트워크를 잘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소딴 신 씨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두 발로 충남을 방문하니 양 지역의 우호관계가 실감난다”며 “앞으로 충남과 교류협력이 필요할 때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방문은 행안부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의 개도국 지방행정과정을 통해 이루어졌다.
 
연수는 개도국의 지방행정 역량 강화 및 지자체 교류협력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매년 각 지자체의 추천을 받은 외국 공무원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도는 2016년부터 이 프로그램을 통해 5개국 6개 지방정부 17명을 초청해 인적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