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흥캠퍼스서 직원 2명 방사선 피폭..."위반사항 발견 시 행정조치"

2024-05-29 17:3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근무하던 직원 2명이 방사선에 피폭됐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 인력을 파견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원안위 측은 추가 조사를 통해 원자력 안전법 위반 사항이 확인되면 행정처분 등 조처를 취하겠다는 방침이다.

  • 글자크기 설정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근무하던 직원 2명이 방사선에 피폭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27일 기흥캠퍼스 생산라인에서 근무 중이던 직원 2명의 손 부위가 엑스레이(X-ray)에 노출됐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직원들은 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를 찾아 추적 관찰을 받고 있다. 일반혈액검사 결과에서 정상 소견을 보였지만, 국부 피폭으로 손가락이 붓고, 붉은 반점이 나타나는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해당 직원의 치료와 건강 회복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당사는 관계 당국의 사고 경위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 인력을 파견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원안위 측은 추가 조사를 통해 원자력 안전법 위반 사항이 확인되면 행정처분 등 조처를 취하겠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라도가일부러그런건데 전라도면저다주겨야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