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피알, 친환경 경영 강화... 공병 수거·비건제품 출시

2024-04-04 18:15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뷰티테크 기업 에이피알이 뷰티 산업의 지속가능성 향상 및 환경 보호 동참을 위한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브 비건' 인증은 세계적인 비건 인증 기관인 프랑스 이브 비건 협회에서 엄격한 검증 절차를 통해 발행하고 있어 국내를 비롯해 유럽 다수의 국가에서 그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에이피알은 "뷰티 산업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그리기 위해서는 친환경 경영 도입이 필수이기에, 비건 인증, 플라스틱 저감, 리필 제품 출시 등 다양한 전략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 글자크기 설정
에이프릴스킨의 비건 제품 [사진=에이피알]

뷰티테크 기업 에이피알이 뷰티 산업의 지속가능성 향상 및 환경 보호 동참을 위한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에이피알은 지난 2021년부터 ‘지속가능한 메디큐브’ 캠페인을 통해 공병 1개당 300원의 적립금을 지급하는 공병 수거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2024년 3월까지 회수된 공병은 총 4만개 이상이다. 누적 지급된 적립금은 1200만원을 넘어섰다.
 
물류 이동 시 제품 파손을 막는 완충재로는 100%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 종이 상자, 패드팩, 필팩, 지아미 등을 사용하고 있다. 일부 제품 패키지에는 식물성 함량이 높은 소이 잉크 및 국제산림관리협회(FSC) 인증 포장재를 사용하고 있다.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비건 제품 출시도 있다. 에이피알의 저자극 뷰티 브랜드 에이프릴스킨은 동물 보호를 위해 제품에서 동물성 원료를 배제한 ‘이브 비건’ 인증 획득 제품군을 선보이고 있다. ‘이브 비건’ 인증은 세계적인 비건 인증 기관인 프랑스 이브 비건 협회에서 엄격한 검증 절차를 통해 발행하고 있어 국내를 비롯해 유럽 다수의 국가에서 그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에이피알은 “뷰티 산업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그리기 위해서는 친환경 경영 도입이 필수이기에, 비건 인증, 플라스틱 저감, 리필 제품 출시 등 다양한 전략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