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론, 대만 지진 여파로 D램 가격 결정 연기..."공장 피해 평가 대기"

2024-04-04 16:58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미국 반도체 제조업체 마이크론테크놀로지(마이크론)가 대만 동부 해역을 강타한 지진 여파로 2분기 D램 가격 결정을 연기했다.

    마이크론은 D램 생산 시설이 대부분 대만에 위치해 있어 지진 피해를 가늠한 후 다시 가격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대만 시장 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마이크론은 "지진 피해를 고려한 후 2분기 반도체 납품을 위한 가격 논의를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설정
대만 중서부 타이중에 위치한 마이크론테크놀로지 공장 [사진=대만 Yahoo 캡처]


미국 반도체 제조업체 마이크론테크놀로지(마이크론)가 대만 동부 해역을 강타한 지진 여파로 2분기 D램 가격 결정을 연기했다. 마이크론은 D램 생산 시설이 대부분 대만에 위치해 있어 지진 피해를 가늠한 후 다시 가격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대만 시장 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마이크론은 "지진 피해를 고려한 후 2분기 반도체 납품을 위한 가격 논의를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삼성과 SK하이닉스도 가격 논의를 중단한 가운데 대만 내 상황을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고 트렌드포스는 전했다.

트렌드포스는 마이크론이 운영하는 D램 공장이 주로 대만 중부와 북부에 있기 때문에 지진으로 인한 피해가 미미했을 거라고 설명했다. 마이크론은 대만 중부 타이중시에서 HBM(고대역폭메모리)을 포함한 대부분의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다. 트렌드포스는 지진에도 불구하고 최근 D램 수요가 줄면서, 공급이 충분히 이뤄졌기 때문에 가격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마이크론은 퍼니스 등 반도체 생산 라인 피해 유무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세계 최대 파운드리 업체 TSMC는 강진 발생 이후 10시간 내로 공장 설비 70% 이상을 복구했다고 발표했다. 대만 남부 타이난시의 신규 공장 복구율은 80%를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