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대어' 잠실주공5단지, 최고 70층·6491가구로 재탄생

2024-04-03 21:27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강남권 '재건축 대어'로 꼽히는 준공 64년차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가 최고 70층, 6491가구 규모 매머드급 단지로 재건축된다.

    서울시는 3일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수권분과)를 열어 '송파구 잠실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변경, 잠실주공5단지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

    잠실주공5단지는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신속통합기획 자문사업(패스트트랙)을 거쳐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완료한 첫 사례가 됐다.

  • 글자크기 설정

신통기획 패스트트랙 최초로 심의완료

잠실주공5단지 조감도 예시 [사진=서울시]

강남권 '재건축 대어'로 꼽히는 준공 64년차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가 최고 70층, 6491가구 규모 매머드급 단지로 재건축된다. 

서울시는 3일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수권분과)를 열어 '송파구 잠실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변경, 잠실주공5단지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
잠실주공5단지는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신속통합기획 자문사업(패스트트랙)을 거쳐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완료한 첫 사례가 됐다. 1978년 준공된 잠실주공5단지는 기존 30개 동, 3930가구에서 28개 동, 6491가구로 재탄생한다. 6491가구 중 일반분양 물량은 1836가구, 임대주택은 618가구다. 

이번 정비계획 변경 결정을 통해 잠실주공5단지 내 3종일반주거지역은 35층에서 49층으로, 준주거 복합용지는 50층에서 70층으로 높아졌다. 잠실역 인근 복합시설 용지의 용도지역이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상향되면서 높이 규제가 완화됐다. 

층수 상향과 함께 건폐율을 낮춰 보행자 시점의 개방감을 높이며, 구역 내 공원 2개소를 신설해 열린 공간으로 조성한다. 또 한강으로 연결되는 입체보행교를 신설해 잠실역에서 한강으로 접근성도 높인다. 

앞서 잠실주공5단지는 지난 2022년 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변경으로 공동주택 6350가구, 최고 50층으로 재건축 정비계획이 변경됐다. 이후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따라 기존에 일률적으로 운영되던 '35층룰'이 폐지되며 조합은 신속통합기획 자문사업으로 정비계획 변경을 추진했다. 지난해 9월 자문회의를 시작한 지 약 6개월 만에 도시계획위원회 수권분과 심의를 통과했다. 

철거 관련 논란이 일었던 신천초등학교는 존치하기로 했다. 학교 신설 여부가 불확실한 중학교는 공공공지로 가결정 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후 학교로 변경하도록 계획했다. 시는 학교설치 계획이 무산되더라도 별도의 정비계획 변경 없이 정비사업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앞서 조합은 교육부 소유 국유지인 신천초등학교를 철거하고 단지 내 초등학교 2곳, 중학교 1곳을 신설해 기부채납하려던 시도에 제동이 걸린 바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잠실주공5단지는 이번 심의 통과 내용을 반영해 재공람, 정비계획 변경 고시 후 올해 도입된 통합심의(건축, 교통, 교육 등)를 통해 건축 계획을 확정, 사업이 본격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잠실주공5단지 위치도 [사진=서울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