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경기도민 과반수 진로교육 핵심으로 "자기 이해와 사회성" 꼽아

2023-11-26 11:09
  • 글자크기 설정

청소년 창업교육 지원센터 구축 공감도 조사, 경기도민 79.0%가 긍정적

 
[사진=경기도교육청]
경기도교육청은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 진로교육의 방향 및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여론조사’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조사에 참여한 경기도민의 50.5%가 학생들이 진로교육을 통해 배워야 할 가장 중요한 것으로 ‘자기 이해와 사회성’을 꼽았다.

진로교육 활성화를 위해 중점을 두어야 할 사항으로는 △진로 연계 교육과정 개발 및 적용(31.1%) △지역 연계 진로체험 활성화(21.2%) △진로교육 담당자 역량 강화(20.8%) 등을 꼽았다.

진로교육 활성화를 위한 교육활동으로는 △학생 성장단계별 진로교육 프로그램 운영(32.2%) △진로적성검사 및 상담활동(28.0%) △직업 탐색을 위한 학교 밖 진로체험(27%)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응답했다.

온라인 진로교육 지원 플랫폼 도입에 대해서는 71.1%가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진로교육 플랫폼에는 △학생 적성에 맞는 진로체험 정보 제공(33.0%)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서 △AI 기반 진로적성검사 및 결과 분석(19.9%) △학생 희망에 따른 학습 이력 관리(18.1%) △AI 기반 모의면접(10.5%) 등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나왔다.

지역 연계 진로체험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는 △진로체험 관련 예산 및 환경 지원(17.0%) △공공, 민간기관 진로체험처 발굴(16.7%) △지역 진로체험지원센터의 협조 및 지원(16.4%) △지역 연계 진로체험자료 개발 및 보급(14.8%) 순으로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청소년 창업교육 지원센터 구축에 대해서는 경기도민의 79.0%가 공감한다고 답했다.

창업교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창업교육 지원 조직 및 시스템 구축’(32.6%)이 가장 필요하며 학교 창업교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창업체험 프로그램 확대(38.2)’가 1순위로 꼽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내년에는 AI 기반 온라인 진로교육 플랫폼을 구축하고 진로연계 학교 교육과정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학생의 자기 주도적 진로역량 개발과 창업교육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11월 1일부터 8일간 만 19세 이상 경기도민 1200명 대상 전화 면접조사로 진행했다.

여론조사기관은 리서치앤리서치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82%p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