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지사, 함진규 한국도로공사 사장 만나 면담

2023-11-23 17:27
  • 글자크기 설정

강원특별자치도 고속도로망 확충은 곧 국가균형발전 강조

김진태 지사 [사진=강원도]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23일 오후에 도로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경기 성남시에 위치해 있는 한국도로공사 수도권 본부를 찾아 함진규 사장과 면담을 가졌다.

먼저, 김 지사는 도의 열악한 고속도로 현황과 이로 인한 어려움을 직접 설명하며 국가균형발전 관점에서 고속도로망 확충이 필요한 점을 강조했다.
특히 도내 국가도로망 계획 997.2㎞ 중 절반 이상인 52%, 519.1㎞ 구간이 아직 착수도 못하고 있는 현실을 이야기 하며 이는 미추진 중인 국가도로망의 전국 평균 19.7%의 두 배 이상에 달하는 만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사업을 조기에 추진할 것을 요청했다.

또 고속도로 건설의 정책목표가 ‘30분 이내 고속도로를 탈 수 있는가’ 인 데, 강원자치도는 40.8%로 전국평균 74.3%의 절반수준에 불과해 많은 도민들이 고속도로의 혜택에서 소외되고 있는 현실을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날 면담에서 첫 번째로 ‘영월~삼척 구간 예타 통과’를 위해 도와 함께 적극적으로 공동 협력해 줄 것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영월~삼척 고속도로는 천신만고 끝에 예타까지 간 것을 강조하며 영월~삼척 고속도로 인근 5개 시군에서 준비 중인 각종 개발 계획이 총 131건, 3200만㎡ 규모로 영월~삼척 고속도로 개통이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임을 피력했다.

이 외에도 최근 철원이 관광지로 부상하며 교통 수요가 증가되는 점을 이야기하며 ‘포천~철원 사전타당성 조기 완료’를 건의했고 이외에도 ‘속초~고성 사전타당성 조사 조기 완료’와 내년도에 수립이 시작되는 ‘제3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6~2030)에 강원권역 미개설 구간 우선 반영’ 등 도내 주요 고속도로 현안을 하나하나 논의하고 협력해 줄 것을 약속했다.

함진규 도로공사 사장은 “오늘 말씀해주신 고속도로 노선들은 한국도로공사의 중요한 현안” 이라면서 “교통과 관광의 확충이 강원특별자치도 발전의 시작인만큼, 고속도로망 확충을 위해 도와 긴밀히 협력하고 소통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이에 대해 김진태 도지사는 “어려운 여건에도 영월~삼척 예타 선정 등 도내 고속도로 현안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면서 “도내 대형 사회간접자본(SOC)사업들이 경제성 부족의 이유로 빈번히 소외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