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어린이 폐렴' 심상찮은 확산세...WHO "정보 제출해라"

2023-11-23 15:52
  • 글자크기 설정

환자 급증에 곳곳 휴교...학부모들 당국 은폐 의심

스위스 제네바 본부 입구에 세계보건기구(WHO) 로고가 보인다. [사진=AFP·연합뉴스]

중국에서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을 비롯한 호흡기 질환이 확산하자 세계보건기구(WHO)가 공식 대응에 나섰다. 

WHO는 2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WHO는 어린이 집단 폐렴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중국에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WHO가 국제보건규약(IHR) 메커니즘을 통해 요청한 정보는 △추가적인 역학 임상 정보 △어린이 환자들에 대한 실험 결과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을 비롯한 호흡기 바이러스 확산 추이 △의료시스템 현황 등이다.

WHO는 이어 “중국과의 기존 기술 협력 시스템과 네트워크를 통해 임상의 및 과학자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호흡기 질환이 늘어나고 있다”며 “코로나19 방역 규제 완화로 인플루엔자,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가 확산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만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밝힌 것보다 실제 상황은 훨씬 더 심각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대만 민간방송사 민스신원타이(民視新聞台)는 “아픈 아이들이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임시 휴교에 들어간 학교가 늘어나고 있다”며 “중국 학부모들은 당국이 전염병을 은폐하고 있는 건 아닌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요우이병원의 한 소아과 관계자는 “응급실에 와도 24시간 이상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환자가 적어도 1000명 이상 밀려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뿐만이 아니다. 다롄의 한 어린이병원은 복도도 링거를 맞는 아이들로 가득 찼고, 의사들은 응급환자를 보느라 일반 외래진료는 중단한 상태다.

세계 보건의료 분야 소식을 전하는 국제감염학회 ‘프로메드(ProMED)’는 “베이징과 다롄은 800km가량 떨어져 있고, 이는 중국의 여러 지역에서 확인되지 않은 호흡기 질환이 광범위하게 발생하고 있는 것을 시사한다”며 “이렇게 많은 어린이가 빠른 속도록 영향을 받는 일은 드물기 때문에 발병 시점도 명확히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코플라스마의 대표적인 증상은 고열로,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은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