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한전 사장, 영국서 '원전 세일즈' 총력전

2023-11-23 14:09
  • 글자크기 설정

신규 원전건설 후보지 방문해 수출 홍보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첫번째),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오른쪽 두번째) 등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비즈니스 포럼에서 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

김동철 한국전력(한전) 사장이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 국빈 방문 중 '원전 세일즈' 총력전을 벌였다.

23일 한전은 김 사장이 지난 18일부터 영국을 방문, 신규원전 후보 부지를 직접 확인하는 등 원전 협력 행보를 보였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영국 웨일스 지역의 버지니아 크로스비 보수당 의원 초청으로 윌파 신규 원전 부지를 방문해 부지 여건과 지역주민의 원전 수용성 등을 확인했다. 윌파 부지는 영국 내에서 최적의 대형원전 건설 부지로 평가받고 있는 곳이다.

지난 21일에는 '한영 원자력 산업계 파트너십 구축' 행사를 열고 한전의 원전사업 추진 역량과 한국형 원전의 강점을 홍보했다.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한전 원전 사업 추진 역량과 한국형 원전 강점을 알렸다.

김 사장은 이튿날 열린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서 웨일스 원자력 포럼 및 맥테크 에너지 그룹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포럼 직후 김 사장은 포럼 직후 클레어 코치뉴 영국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 장관, 케미 베이드녹 기업통상부 장관을 각각 면담했다.

김 사장은 "올해가 한영 양국 수교 140주년이며 국빈 방문을 계기로 원자력을 포함한 에너지 분야의 협력 여건이 한층 성숙되고 있다"며 "한전이 원전확대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영국에 진출하면 1950년대에 최초의 상용원전을 운영한 원전 종주국에 한국형 원전을 수출하게 되는 쾌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