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CEO들 앞에 동행매력서울 강연..."아이 키우기 좋은 기업 문화 만들어야"

2023-11-23 14:11
  • 글자크기 설정

대한상공회의소 초청강연, 기업인들에게 시정철학 소개…역대급 저출생 위기 극복 동참 호소

글로벌 복합 경제위기 속 중소·중견기업과 소상공인 위한 경영지원, 판로개척 모색

기업 경영 안전망 강화하는 동시에 아이키우기 좋은 문화 만들기 동참 당부

오세훈 서울시장이 2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한상의 서울시장 초청 특별 강연회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강연하면서 동행매력특별시 서울을 소개했다. 오 시장은 저출생 위기를 언급하며 "아이 키우기 좋은 기업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기업인들에게 동참을 호소했다.
23일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한상의 서울시장 초청 특별 강연회에 연사로 나선 오 시장은 이날 약 1시간 동안 서울시가 추진하는 정책과 사업, 시정철학 등을 상공회의소 임원진 등 기업인 200여 명에게 소개했다.
오 시장은 약자와의 동행을 강조하며 시 복지 정책을 소개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오 시장은 저출생 위기와 관련해 시가 시행하고 있는 대책을 소개했다. 오 시장은 "저출생을 극복하기 위해 시는 결혼식부터 지원하기 시작해 아이를 낳고 싶은데 형편이 안 돼서 또는 (아이를) 못 낳는 난임 부부들을 무제한 도와드리고 있다"며 "현재 정부가 시 정책을 벤치마킹해 전국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오 시장은 "서울 시내 키즈카페에 한 번 가면 돈 10만원이 그냥 날아가는데 시립 키즈카페는 5000원에 2시간을 즐길 수 있다. 이런 공간을 동별로 하나씩 만들고 있다"며 "특히 서울형 모아 어린이집도 히트 상품이다. 민간 어린이집, 가정 어린이집까지 모아서 한꺼번에 아이를 뽑고 가르치게 하니까 훨씬 더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가 출산·양육 환경 조성에 솔선수범해야 기업도 벤치마킹한다는 정신으로 하고 있다"며 "기업에서 도와주지 않으면 쉽지 않다. 저출생 극복에 민관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기업들에 협조를 구했다. 
이와 관련해 현재 서울시는 육아휴직으로 인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고 아이 키우기 좋은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서울형 강소기업’을 대상으로 육아휴직 대체 청년인턴 인건비를 최대 23개월까지 지원하고 있다.
특히 양육 공백 가정을 지원하기 위한 ‘서울형 아이 돌봄비’도 올해 도입하는 등 현실적으로 엄마·아빠에게 육아 부담을 덜기 주기 위한 정책을 다각적으로 추진 중이다.
한편 오 시장은 강연 뒤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면서 경제 현안과 관련해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오 시장은 인력 수급이 어렵다는 한 중소기업 사장이 고충을 토로하자 청년사관학교 정책을 소개했다.
오 시장은 "요즘 문과 나온 사람들이 취업 시장에서 인기가 없다고 하는데 기업으로서는 그게 큰 문제"라며 "기업이 원하는 전공을 이수하지 않은 학생들은 청년 취업사관학교 같은 걸 통해서 교육받은 뒤 바로 기업에 취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제가 취임한 이후 25개 자치구에 하나씩 개설하는 것을 목표로 현재 13개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 해외 진출을 타진하고 있는 기업에는 "시가 현재 SBA(서울경제진흥원)를 만들어 수백 개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해당 기관에서 우수 기업을 선발하고 경쟁력 있는 상품도 선정해서 수출도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