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OTT 간담회..."계정공유 제한, 부당 계약해지 없게 주의"

2023-11-23 10:03
  • 글자크기 설정

OTT서비스 발전·이용자 불편 해소방안 등 논의

[사진=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는 2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넷플릭스·티빙·웨이브·디즈니플러스·쿠팡플레이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5개사 고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그간 우리나라 콘텐츠 산업과 글로벌 OTT 사업자가 동반 성장해 온 점을 강조했다. 이들 사업자가 한류 확산의 주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국내 방송사·제작사와 지속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국내 OTT 사업자들이 만성 적자 상황에서도 꾸준히 콘텐츠에 투자한 점을 짚었다. 그러면서 앞으로 경쟁력을 더 강화할 수 있도록 콘텐츠 제작, 해외 진출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용자 불편 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도 당부했다. 특히 방통위는 넷플릭스가 최근 시행한 '무료 계정공유 금지'에 대해 고객에게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므로, 이용자가 혼란을 겪지 않게 전용 콜센터 설치를 비롯한 안내 강화를 주문했다. 이용자가 부당하게 계약 해지당하는 사례가 없도록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방통위는 최근 요금 인상·광고요금제 도입 등 사업자가 서비스 주요 내용을 변경할 경우, 이용자에게 변경 사항을 명확하게 고지할 것도 주문했다. 요금제별로 화질을 차등 제공할 때도 요금제 선택 시점에서 이용자가 이를 명확히 인지할 수 있도록 안내를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동관 방통위원장은 "OTT 서비스는 국내 콘텐츠 산업 경쟁력의 상징이자, 한류 콘텐츠가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창구"라며 "앞으로 OTT 서비스와 콘텐츠 산업이 공생 발전할 수 있도록 방통위가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업자들도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노력에 부응해 서비스 과정에서 이용자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처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