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스 가계부] 잡힐 듯 안 잡히는 물가…일일 가격 점검 나선 장차관들

2023-11-23 18:00
  • 글자크기 설정

배추·소금·고등어·라면 등 가격 직접 챙겨

밥상물가 여전히 높아, 美·유럽은 하락세

고물가 장기화에 내수 회복세 둔화 우려

홍두선 기획재정부 차관보(오른쪽 둘째)가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과 양재동 aT센터를 방문해 주요 먹거리 가격 동향을 점검했다. [사진=기획재정부]

3분기 들어서도 가계 소비지출 증가세가 지속된 가운데 정부가 '물가 잡기' 총력전을 선언했다. 품목별 물가관리담당관은 물론 부처별 장차관까지 주기적으로 현장을 방문해 물가 점검에 나섰다. 

다만 고물가 기조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는 데다 가계 소득 여건도 악화하고 있어 내수 회복세 둔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23일 정부 부처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를 비롯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등 유관 부처 장차관은 수시로 현장을 찾아 소관 품목별 가격 동향을 살피고 있다. 

이날도 홍두선 기재부 차관보가 서울 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에서 배추와 무, 사과 경매장을 둘러보고 현장 관계자들 의견을 들었다. 정부가 지난 2일 발표한 '김장재료 수급 안정 대책' 후속 조치로 배추·무 등 주요 농수산물 수급과 가격 동향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해수부도 최근 박성훈 해수부 차관을 물가안정책임관으로 하는 '물가안정대응반'을 구성해 천일염과 고등어·명태 등 대중성 어종 물가를 일일 모니터링하고 있고 농식품부는 라면과 빵, 우유, 과자, 커피, 설탕, 아이스크림 등 7개 주요 식품을 대상으로 전담 담당자를 지정해 물가 관리에 나선 상황이다. 

산지 작황 회복세와 정부 비축물량 방출 등 조치로 배추·무 등 김장 주재료 수급은 원활해진 상황이다. 지난 2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통계를 보면 배추 20포기 기준 김장비용은 19만1000원으로 지난해 11월 중순(21만6358원) 대비 11.7% 낮았다. 지난 6일 조사 때 22만원(21만8425원)에 육박했던 것과 비교하면 12.6% 하락한 것이다. 천일염 가격도 전년 평균 가격 이하로 떨어졌다. 

공정거래위원회도 물가 잡기에 나섰다. 공정위는 이달 말까지 제품 가격을 유지하면서 용량을 줄이는 이른바 '슈링크플레이션' 관련 73개 품목, 209개 가공식품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다음 달 초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엔 돼지고기 가공업체들 간 가격 담합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에 착수하기도 했다.

이 같은 정부의 노력은 국민이 체감하는 밥상 물가가 쉽게 잡히지 않고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10월 가공식품 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 상승했다. 같은 기간 외식 물가도 6.4% 올랐다. 지난해 연간 상승률(7.7%)보다 1%포인트 넘게 떨어졌지만 1994년(6.8%)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10월 들어 물가가 다시 둔화할 것이란 정부의 '물가 안정론'이 무색하게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8%로 전월(3.74%)보다 오히려 더 올랐다. 반면 미국과 유럽 국가 물가 상승률은 하락세가 완연해 정부를 더 곤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국회 예산정책처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 국제 유가 등 물가를 자극할 변수들이 계속 남아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물가 안정 목표치인 2%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