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반도체 추가제재로 中 AI 굴기 차질..."대체품 없어"

2023-10-19 15:25
  • 글자크기 설정
17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저사양 인공지능(AI) 반도체의 중국 수출 금지 등을 포함한 새로운 대중국 수출통제안을 내놓았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의 대중국 반도체 수출통제 강화안으로 중국 정보통신(IT)과 서버, 반도체설계 등 관련 업체들의 타격이 불가피해지면서 업계 전반에 거센 후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인공지능(AI) 굴기’가 차질을 빚게 됐다”며 중국에서 AI 개발 열풍이 불면서 반도체 수요가 급증했지만, 대체품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 상무부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잠정 수출통제 규정에 대한 최종 규정을 발표했다. 새 규칙에 따라 엔비디아가 제재를 우회하기 위해 중국 수출용으로 만든 저사양 AI 칩인 A800과 H800의 대중국 수출이 막히게 됐다.
 
엔비디아 칩을 주로 사용했던 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바이트댄스 등 중국 최대 IT 기업들의 기술 개발에 차질이 불가피해진 것이다.
 
앞서 미국의 추가 제재 방안이 일부 외신을 통해 예고되면서 미 상무부의 공식 발표 몇 시간 전까지도 엔비디아 칩 조달 쟁탈전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업체는 “아직 보유량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비축해둔 칩으로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베이징 소재 엔비디아 공급업체는 “A800과 H800을 대체할 제품이 나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대체품이 없다면 중국 고객들에게 팔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엔비디아의 A800과 H800뿐만 아니라 인텔이 중국 맞춤형으로 내놓은 AI 칩 '가우디2'의 수출도 제한된다.
 
중국 최대 서버기업 랑차오신시(浪潮信息·인스퍼)를 비롯해 신화싼(新华三·H3C), 차오쥐비엔(超聚變·엑스퓨전) 등 가우디2의 주요 수입업체들의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전날 선전증시에 상장된 랑차오신시 주가는 10% 급락했다.
 
신화싼 관계자는 “하드웨어 품질과 소프트웨어 생태계 측면에서 미국 AI 프로세서를 대체할 수 있는 중국 기업은 거의 없다”고 토로했다.
 
미 상무부는 또한 중국의 반도체설계기업인 '상하이 비렌 인텔리전트 테크놀로지', '무어 쓰레드 인텔리전트 테크놀로지'와 그 자회사 등 모두 13개 중국 업체를 블랙리스트(entity list·거래제한명단)에 추가했다. 상무부는 "첨단 컴퓨팅 칩을 개발하는 이들 업체는 미국의 국가안보 및 이익에 반하는 활동에 관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블랙리스트 추가 이유를 설명했다.
 
중국 경제지 차이신에 따르면 이번에 블랙리스트에 추가된 중국 업체는 대부분 스타트업으로 미국의 수출통제 조치 이후 부품 국산화를 이끌었던 기업들이다.
 
미국이 제재를 강화하면서 비렌이나 무어처럼 신제품을 출시하기는 했지만 소프트웨어 생태계가 갖춰지지 않아 본격적인 판매는 못하고 있는 범용 반도체 스타트업에까지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SCMP는 "비렌과 무어는 엔비디아와 AMD의 대항마로, 챗GPT 같은 서비스 개발에 뛰어든 중국 빅테크기업들의 급증하는 칩 수요 충족을 위한 최선의 선택지로 여겨졌다"며 "미국의 이번 제재로 두 회사는 수요 급감과 기술 발전 둔화에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의 제재를 뚫고 첨단 칩 개발에 성공한 화웨이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의 성링하이 반도체 연구 담당 부사장은 "비렌과 무어는 신생기업"이라며 "(미국 제재의) 포위망을 뚫고 싶다면 주력 제품은 화웨이에 기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