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금희 의원, 한국가스공사 여전히… 10년 차 맞이 지역사회 공헌 고민

2023-10-19 14:52
  • 글자크기 설정

22년, 대구지역기업 계약금액 0.49% 그쳐

대구경북 홍보비 집행은 전체의 4%

국민의힘 양금희 국회의원이 한국가스공사가 본사가 위치한 대구지역 경제기여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양금희 의원]

국민의힘 양금희 국회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대구 북구갑)이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가스공사의 노력과 별개로 본사가 위치한 대구지역 경제기여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전했다.
 
이는 한국가스공사가 대구에 둥지를 튼 지 10년 차를 맞이하고 있다. 공사는 대구혁신도시로 이전한 후, 다양한 지원 사업을 통해 660억의 자금투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대구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가스공사의 역할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가스공사의 공사·용역·물품 계약 현황에 따르면, 2022년 가스공사가 체결한 계약은 1378건으로 금액은 2조3404억원이다. 대구 지역기업과 계약 건수는 53건, 115억원 규모에 그쳤다. 전체계약금액의 0.49%이다.
 
매체를 통한 홍보비도 다르지 않았다. 2022년 언론대상 홍보비 집행내역에 따르면, 총 33억 상당의 금액 중 대구경북권역 매체와 계약된 건수는 43건, 금액은 1억4000만원 정도인 4%에 머물렀다.
 
대구지역의 사회공헌활동 또한 감소했다. 2022년 3억4000만원으로 전년도 보다 증가세를 보이더니, 2023년 올해 3억1000만원으로 10% 감소했다.
 
대구경북에 지원한 연구개발비용 비중도 미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5년 이후 대구경북 권역의 기업·대학·연구소에 지급한 R&D 예산은 22억원, 13%에 그쳤다. 같은 기간 수도권은 70억원(43%), 수도권과 대구경북권역을 제외한 비수도권 지역은 69억원(42%)이 지원되었다.
 
지역 산한역 협력사업도 감소했다. 2021년 13건에 달했던 협력사업이 2022년에는 5건으로 줄었다. 사업비용 또한 같은 기간 9억5000만원에서 1억3000만원으로 대폭 감소했다.
 
양금희 의원은 “2014년 10월에 한국가스공사가 이전 후 2023년 10월이면 이전 10년 차”라며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가스공사와 같은 공공기관의 주도적인 경제활성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구의 산·학·연이 연계하여 혁신을 창출하는 지방거점도시가 될 수 있도록 가스공사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