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 강경파 '척 슈머 美 상원대표, 중국 찾아 "공정한 경쟁 원해"

2023-10-08 21:16
  • 글자크기 설정
7일 중국 상하이에 도착한 미 상원의원단. [사진=연합뉴스]
대중국 강경파로 알려진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중국을 방문해 자국 기업에 대한 공정 대우 촉구에 나섰다.
 
8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슈머 의원은 전날 상하이에서 천지닝 상하이 당 서기와 회동한 자리에서 “미국은 중국과 디커플링(decoupling·공급망 등 분리)할 의사가 없다”며 “미국 기업이 중국에서 공정한 대우를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갈등을 일으키려는 게 아니다”라며 “중미 경제 경쟁 상황에서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원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슈머 의원은 중국에서 활동하는 미국 기업이 미국에서 활동하는 중국 기업처럼 자유롭게 경쟁할 수 있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천 서기는 “중미 관계는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자관계로, 건전하고 안정된 양국 관계는 양국과 세계에 도움이 된다”고 화답했다.
 
이어 “양국 관계 발전에서 지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 경제 및 무역 교류를 확대하며 인문 교류를 심화하기를 원한다”며 “미국 기업이 중국식 현대화 기회를 포착하고 상하이를 통해 광활한 중국 시장에 깊이 들어오기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편, 슈머 의원을 비롯해 공화당의 마이크 크레이포, 빌 캐시디(공화당), 매기 해선(민주당), 존 케네디(공화당), 존 오소프(민주당) 상원의원 등도 전날 중국 상하이에 도착해 방중 일정에 나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