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세계산림엑스포, 클래스가 다른 포토존

2023-10-08 14:32
  • 글자크기 설정

대형임업장비와 45m 솔방울전망대, 등 행사장 곳곳 포토존

[사진=강원세계산림엑스포조직위원회]
강원세계산림엑스포 행사장 곳곳에 클래스가 다른 포토존이 마련되어 있어, 관람객들은 사진을 남기느라 여념이 없다.

먼저 산림엑스포 메인게이 앞에는 실제 산불헬기 1대가 전시되어 있다.

그리고 산 모양을 형상화해 나무로 제작한 메인게이트를 비롯해서 입구로 들어가면 한눈에 들어오는 울산바위를 배경으로 한 8m 높이의 잣 조형물 앞에서도 관람객들은 쉴 새 없이 사진을 남긴다.

푸른지구관에 가면 높이 6m, 길이 70m의 대형미디어아트 영상이 상영된다.

우리나라 산림의 아름다운 풍경과 울산바위와 꽃을 형형색색 이미지화한 패턴영상까지 스크린 전체가 포토존의 역할을 한다.

우리가 쉽게 접하지 못했던 대형 임업장비는 시연하는 모습과 탑승 체험을 사진을 남길 수 있다.

또한 산림엑스포의 랜드마크인 높이 45m의 솔방울전망대는 필수로 담아가야 하는 명소로 자리매김했다.이외에도 곳곳에 피어난 꽃들과 힐링광장 잔디밭을 비롯해서 행사장 곳곳이 인생샷을 남기기에 부족함이 없다.

서울에서 산림엑스포 행사장을 찾은 한 관람객은 “산과 하늘, 바다를 가리는 빌딩이 없어서 너무 좋고 무엇보다 아이가 신나게 놀면서 웃는 모습을 사진에 담을 수 있어서 정말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