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AG] 대한민국 농구 대표팀, 女 남북 대결 승리

2023-09-29 20:16
  • 글자크기 설정

대한민국 81 - 62 북한

29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여자 농구 대한민국과 북한의 경기. 4쿼터 대한민국 박지현(중앙)과 박지수(오른쪽)가 북한 박진아와 리바운드 다툼을 벌이고 있다.
대한민국이 여자 농구 대결에서 북한을 눌렀다.

대한민국은 29일 오후 6시 30분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여자 농구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북한을 상대로 81대 62로 승리했다.

대한민국과 북한은 1차전에서 나란히 승리를 거뒀다. 본선 토너먼트 진출을 위한 길목에서 만났다.

1세트 첫 득점은 대한민국 따냈다. 이후 북한은 2m가 넘는 장신의 박진아를 필두로 거친 공격을 펼쳤다. 박진아는 북한 골대 밑에서도 활약을 이어갔다. 대한민국 선수의 슛을 블로킹했다. 1쿼터 북한이 11대 13으로 앞섰다.

2쿼터 점수가 순식간에 11대 21까지 벌어졌다. 박진아의 벽은 높았다. 더블 스코어가 될 수 있는 상황. 대한민국의 박지수 등이 집중력을 발휘했다. 22대 21로 역전했다. 북한은 오랜 시간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재역전. 이후에는 한국이 흐름을 가져왔다. 점수를 31대 25까지 벌렸다. 박진아의 손과 발이 묶였다. 북한 선수들은 공을 돌리다가 실수를 범했다. 2쿼터는 33대 25로 끝났다.

3세트로 이어졌다. 대한민국 선수들이 파죽지세로 북한 골망을 출렁였다. 공격 중심에는 박지수가 있었다. 2점 슛과 3점 슛을 넘나들었다. 반면 박진아는 지친 표정을 지었다. 다리를 절뚝였다. 두 선수의 희비가 갈리는 순간이다. 점수가 20점 차로 벌어졌다. 62대 42가 됐다. 한국이 점수로 북한을 눌렀다.

마지막 4세트도 마찬가지다. 한국이 경기를 시종일관 주도했다. 박지수, 강이슬, 김단비가 북한을 흔들었다. 북한 선수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대한민국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주심이 경기 종료 호루라기를 불었다. 남북전 결과 대한민국이 81대 62로 승리했다.

대한민국은 내달 1일 14시 30분 대만을 상대한다. 북한의 상대는 태국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