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택 공급 총력전'...추석 이후 10월 뉴:홈 사전청약 흥행 시험대

2023-09-29 12:00
  • 글자크기 설정
오는 10월 공공분양주택 '뉴:홈'의 세 번째 사전청약이 실시된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주택 공급 부족 우려를 지우기 위해 주택 공급 총력전에 나선 가운데 오는 10월 공공분양주택 '뉴:홈'의 세 번째 사전청약이 실시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부실시공 논란과 공급 부족 우려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흥행을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9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올해 세 번째 뉴:홈 사전청약이 오는 10월 본격 시행된다. 서울마곡과 하남교산 등 수도권 7곳에서 3295가구가 공급된다.

나눔형은 △서울마곡 10-2(260가구) △하남교산 A5(452가구) △안산장상 A12(440가구) 등이며, 일반형은 △남양주진접2 A6(381가구) △구리갈매역세권 A4(230가구) △인천계양 A6(614가구) 등이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선택형 물량은 △남양주진접2 A6(287가구) △구리갈매역세권 A4(285가구) △군포대야미 A1(364가구) 등이 나온다.

나눔형은 인근 시세의 70% 이하로 분양하는 것으로 5년 의무 거주기간을 채운 뒤 공공에 환매하는 유형이다. 시세차익의 70%를 돌려받는다. 선택형은 6년간 임대로 거주한 뒤 분양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일반형은 시세의 80% 수준으로 공급되는 기존 공공분양과 동일하다.


이번 사전청약은 10월 16~1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8~19일 일반공급 청약을 받는다.


가장 주목되는 곳은 나눔형 중 토지임대부주택으로 공급되는 서울마곡이다. 토지임대부주택은 토지를 뺀 건축물만 분양하는 방식으로 의무거주기간(5년) 이후 건축물만 매도 가능하며, 수분양자는 매도 이익의 70%만 가져갈 수 있다. 

이에 시세 대비 분양가가 크게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서울마곡 10-2 전용 59㎡의 추정 분양가 3억1119만원, 추정 토지임대료는 월 69만7600원(부가세 미포함)이다.

인근 마곡힐스테이트 전용 84㎡가 지난 7월 최고 13억3500만원(6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평형을 고려해도 약 3배 저렴한 수준이다. 


3기 신도시에 공급되는 하남교산 A5블록(사전청약 452가구)도 청약 흥행이 예상된다. 추정 분양가는 59㎡ 기준 약 4억5000만원으로 인근 시세의 60% 수준에 공급된다. 거주의무기간 5년을 채우면 환매 시 처분 손익의 70%를 받을 수 있다.

역시 3기 신도시에 위치한 인천계양 A6에서는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 물량이 나온다. 일반형 공급 614가구 중 39가구가 84㎡로 공급되며, 분양가는 5억2700만원이다. 다만 인근 아파트 시세가 최근 3~4억원대로 형성돼 있어 분양 차익을 기대하긴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지난 26일 발표한 공급 활성화 대책이 공공분양에 집중되면서 뉴:홈의 청약 성적에도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3차 사전청약 역시 흥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공사비 증가로 인한 분양가가 계속 상승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급 부족 우려까지 커지는 만큼 무주택자들의 내 집 마련 움직임이 활발할 거란 분석이다.

김인만 김인만부동산경제연구소 소장은 "10월 부동산시장은 부동산시장의 터닝포인트 역할을 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사전청약 물량은 서울마곡, 인천계양, 하남교산 등 모두 선호도가 높은 지역이고 가격 경쟁력도 있어 충분히 흥행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다만 부실시공 등으로 LH의 신뢰가 떨어진 데다 3기 신도시 토지 보상 지연 등 입주 불확실성 문제도 있어 사전청약에 당첨되더라도 이탈하는 수요가 많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LH에 여러 문제로 인해 시장의 불신이 계속되고 있고, 정부의 토지 수용 절차도 매끄럽지 않은 상황이라 공공주택 사업이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며 "또한 분양가 역시 현재는 경쟁력이 있지만 추정가격이고 향후 상승 여지가 남았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실제 3기 신도시 5곳의 입주 예정 시기는 당초 2025∼2026년으로 제시됐지만, 토지 보상 등을 거치며 일정이 1∼2년가량 밀린 상태다. 5개 지구 모두 최초 입주 시점을 2026∼2027년으로 잡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3기 신도시는 토지 보상을 거의 다 완료했다"며 "올해 용지 조성 공사에 착수해 일부 블록을 제외하고 계획대로 주택 공급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차단된 사용자의 댓글입니다.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