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수산물 안전 대책 수립·시행

2023-08-30 14:53
  • 글자크기 설정

내달 방사능 안전 대책 TF팀 구성·운영…휴대용 방사능 검사장비 구입 등 추진

[사진=전주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전북 전주시가 시민들이 수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점검을 강화키로 했다.

시는 시민들의 먹거리 안전성을 지키고 수산물의 소비 판매 위축을 막기 위해 수산물 안전성 확보를 위한 원산지 점검 및 간이 방사능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9월부터 부시장이 총괄하고 농축산정책과와 농식품산업과, 환경위생과, 완산·덕진구청 청소위생과 등 5개 부서 24명이 참여하는 ‘방사능 안전 대책 TF팀’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휴대용 방사능 검사 장비 5대를 구입해 일본산 의존도가 높은 활참돔과 활가리비, 황우렁쉥이 등의 수산물을 취급하는 주요 취급업소 및 수산물 도매시장 등을 수시 방문해 원산지 점검과 방사능 간이검사를 통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는 식품위생부서를 중심으로 ‘다소비 수산물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해 소비가 많은 수산물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해당 품목을 음식점 등에서 시료를 수거한 후 정밀검사 기관에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따른 유해물질 정밀검사를 실시하는 등 시민들의 수산물 먹거리 불안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시는 이번 원전 오염수 방류 시기와 추석 명절 소비 기간이 맞물리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된 만큼, 오는 9월 22일까지 마트 등 제수용 수산물 판매업소 등을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농산물 종합가공 센터 ‘청신호’…농산물 종합가공 기술지원 사업 공모 선정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전북 전주시는 농촌진흥청에서 주관하는 ‘2024 농산물 종합가공 기술지원 사업’ 공모에 신규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공모사업은 농업인 공동이용 공동가공시설인 농산물 종합가공센터를 설치·운영해 농산물 가공과 창업, 보육 등을 통한 농외소득을 향상시키고자 진행됐다.

시는 지난 5월 농진청 공모사업에 참여했으며, 전국 7개소 시·군 중 종합평가 1위로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는 국비 포함 19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으며, 덕진구 도도동 부지 내에 499㎡ 규모로 습식·건식라인 및 젤라또라인 등의 가공시설을 갖춘 농산물종합가공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앞으로 시는 농산물가공 창업을 희망하는 농업인에게 농산물종합가공센터를 활용해 농산물의 가공기술 교육과 상품화 등을 지원하고, 시제품 개발부터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돕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